독립군 소탕했던 백선엽 비판이 '창군 부정'이라는 재향군인회는 '토착왜구?'

일제 앞잡이 백선엽 찾아간 황교안 꾸짖은 김원웅 광복회장 규탄시위 하겠다는 재향군인회

백은종 | 입력 : 2019/06/19 [17:13]

 

"강력한 개혁을 통해 거듭나겠다"던 재향군인회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백선엽을 예방한 것을 두고 김원웅 광복회장이 간도특설대 복무 경력 등을 거론하며 황교안을 꾸짖은 것에 대해 광복회장 규탄 시위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에 1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진행자 김어준씨는 "백선엽씨가 일본 만주국 봉천 군관 학교 제9기생으로 독립군 소탕부대인 간도특설대에서 독립군을 때려잡은 것은 역사적 팩트입니다"라며 "독립군을 소탕하던 일제 앞잡이를 국군의 아버지라고 떠받는다는 게 우리 군의 명예와 정체성을 훼손하는 겁니까. 말은 바로 합시다"라고 일갈했다. 


재향군인회는 20일 약산 김원봉 서훈, 한미동맹 강화 문제 등을 주제로 긴급안보간담회를 열 계획이라고 18일 밝히면서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 선생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벌어진 논란에 대해 의견을 밝힌 것이다. 

 

 

향군은 황교안이 만주국 육군 간도특설대 출신의 친일반민족자 백선엽 을 찾아간 것에 대해 광복회장이 “국가 정체성을 부인하고 항일독립정신을 외면한 반역이다”라 꾸짖은 것에 대해서 “백선엽과 군 전체를 매도하고 창군 자체를 부정한 것”이라고 억지를 부렸다.

 

향군은 20일 오후 3시 광복회관 앞에서 황교안을 꾸짖은 김원웅 신임 광복회장에 대한 규탄 집회도 열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국전쟁 영웅으로 알려진 백선엽은 해방 전에는 일본군의 만주 지역 항일독립군 소탕부대인 간도특설대에서 근무한 친일반족민족자로 낙인이 찍힌 인사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bnj41 19/06/28 [04:17]
백선엽도 결국은 똥별이구나! 친일파들을 모조리 싹쓸어 없애는 날이 대한민국이 탄생되는 날인데,문재인 정부에 기대를 한다.조국,윤석열이면 가능할 것도하다.기대를 해보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