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달창? ‘달빛창문’인줄 궁색한 해명에 네티즌 조롱 이어져

'막말'만 골라 쓰는 나경원 이제 와서 '달창' 나쁜 말인 줄 알았으면 썼겠나?

정현숙 | 입력 : 2019/06/20 [16:43]

"반문특위, 문빠는 무슷 뜻?" 네티즌 조롱

 

나경원 자한당 원내대표가 20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5월 ‘달창’ 발언 논란에 대해 “‘문빠’라고 (줄여서 말을) 하니까 ‘달빛창문’을 축약한 줄 알았다”는 옹색한 변명으로 오히려 다시 한번 논란이 되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일베에서나 쓰는 ‘달창’ 등 여성 비하적 성격이 있는 속된 말을 쓰는 등 과격해진 발언이 의도적인 것 아니냐는 토론 패널의 질문을 받자 “일부 기사에 ‘문빠’ ‘달창’ (단어가) 있었다. 기사에 ‘문빠’라고 (축약)하니 (달창은) ‘달빛 창문’이구나 해서 사용했다”고 말했다.

 

기사에 이미 사용된 말이었기 때문에 속어일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는 맥락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나쁜 말을 축약했다는 것을 알았다면 사용했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과 친여 인사들이 자한당 정치인을 향해 '토착왜구'란 표현을 쓰며 '친일 논란을 제기하는 데 대해서는 "좌파 정당의 우파 정치인에 대한 친일파 낙인찍기"라며 "이 정부의 역사 논쟁도 우파 정치인을 친일 프레임에 가두려는 것이며, 이는 대한민국의 정통성과도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패스트트랙 때 일본 만화 캐릭터가 있는 양말을 신었는데, 이를 '토착왜구'의 증거라고 하더라",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일 참석도 몰라서 간 거"라며 "이런 불필요한 논쟁을 할 필요가 있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 자신을 비롯해 민경욱 의원이나 한선교 의원 등 자한당 의원들의 막말 논란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내 발언뿐 아니라 한국당 발언을 막말 프레임으로 넣고 있다. 언론이 한국당에 ‘막말 프레임’을 씌워 우리의 입을 막고 있다”며, 사실 막말로 하면 원조가 민주당 아닌가. 민주당은 야당일 때 욕설을 했었다"고 말했다. 

 

앞서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도 자신의 블로그에 '달창'이라는 표현을 써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전여옥 전 의원은 "달창을 검색했더니 닮거나 해진 밑창이라고 나와 낡은 이념에 사로잡힌 이들이라고 이해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으며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까지 '달창'을 사용하면서 문제는 더 커졌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11일 자한당 대구 장외집회에서 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을 두고 “(대담을 진행한)KBS 기자가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고 있는 거 아시죠”라고 말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이 관심을 받기 위해 동원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수단이 '막말'이다"며 "세상엔 고귀한 삶을 살려는 사람이 많은데 (나 대표가 막말을 한 것은) 욕구를 채울 내공이나 지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된 ‘달창’ 표현은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일컫는 ‘달빛기사단’을 성매매 여성에 빗대 폄훼하는 은어로, 극우 성향의 사이트 ‘일간베스트’에서 비롯됐다. 

 

오늘 관훈토론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해명에도 "'달창' 뜻을 이제 알았으면, 같이 봤다는 '문빠'는 무슨 뜻이고 '반문특위'는 무슨 뜻이냐"는 네티즌들의 조롱이 이어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비하하기 위한 의도로 단어를 고의로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만 더 짙어졌다.

 

"하여간 말장난은 못 당해. 주어가 없다. 반문특위, 달빛창문 등등 무식한 건지 똘아이인지~ 말을 안 하느니보다 못하다 아이구 찌질아"

 

"빌 게이츠한테 기부하는 소리 하고 있네! 일베나 쳐 보니까 니 인성이 그런 거야. 달빛창문 개소리 집어치워라. 그 상황에서 달빛창문 ~~넌 국민들이 우습지 이 왜창아, 국민이 얼마나 우습게 보이면 끝까지 거짓말하네. 역겹다 나베야"

 

"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박근혜가 당선됐을 때 "그×" 이라 한 말을 갖고 또 늘어지네. 적어도 이종걸 의원은 그 정도 욕은 해도 된다. 박정희가 간도특설대에서 일본군 장교로 독립지사 체포에 혈안이 되어 있을 때, 이종걸 의원의 할아버지이신 우당 이회영 선생님 형제들은 전 재산 팔아 독립자금 마련하고 신흥무관학교 세워서 독립운동에 일신하시다가 영양실조로 돌아가셨다. 이런 분의 자손인데 친일파 딸한테 욕도 못 하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나경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