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하는 트럼프 문 대통령에 '엄지 척'.."내 트윗 보셨나, 함께 노력해 보자"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DMZ서의 만남 타진해 본 것.. 단 2분이라도 좋다"

정현숙 | 입력 : 2019/06/29 [10:19]

靑 "현재 확정 된 것은 없으나 북미 간 대화 이뤄지길 바라는 기존 입장에 변함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트위터에 한국 방문 기간에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마무리하는 29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날 방한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 한·미 정상이 만났다.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비무장지대(DMZ)에서 만나고 싶다고 밝힌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에게 "함께 노력해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3세션이 시작되기 전 라운지에서 커피를 마시는 도중 문 대통령에게 다가와 “내 트윗 보셨느냐”고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봤다”고 답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함께 노력해 보자”며 엄지를 척 들어올렸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까지 이어지는 방한 기간 동안 김 위원장과 만날 수 있도록 한·미 정상이 함께 노력하자는 뜻도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을 포함해 아주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후에 나는 일본을 떠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며 “그곳에 있는 동안 북한 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DMZ 경계선에서 그를 만나 악수하고 인사(say Hello)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국 방문 기간 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무장지대(DMZ)에서 만나고 싶다는 트윗을 올린 것과 관련해 '상대방의 의향을 타진해보려는 뜻'이었다고 밝혔다.

 

AP,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 오사카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DMZ 만남에 대해 "오늘 아침 생각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거기(DMZ)에 갈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 만날 의향을 내비친 이날 아침 자신의 트위터 내용과 관련, "내가 한 것은 '당신도 만나고 싶은 마음이 있는지' 속을 떠본 것(put out a feeler)"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가 만약 거기(DMZ) 온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2분 동안 만나는 게 전부겠지만 그래도 좋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 매우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 정상 라운지에서 G20 정상회의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는 G20 정상회의 전 라운지에서 있는 문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다가와 "내 트윗 보셨습니까?" 라고 묻고, "함께 노력해봅시다"라며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였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기간 동안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북한을 향해 비핵화-상응조처 협상과 관련한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전망돼 왔다. 앞서 비무장지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깜짝 만남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G20 참석차 미국을 떠나기 직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는 방한 중 김정은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다시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을 만날 수도 있다는 의향을 내비침으로써 만남이 극적으로 성사될 수 있을지 다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일본 오사카를 떠나 오후 7시쯤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 이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할 예정이다. 이어 30일에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DMZ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와 관련해 현재 확정된 것은 없으며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우리의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트럼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