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멘붕’ 빠진 태극기 모독단! “미국에 의존 말아야” “트럼프의 평화=김정은식 평화”

정규재·조갑제 잇달아 트럼프 거세게 비난, 매일 성조기 들더니만 이젠 ‘반미’ 외칠까?

고승은 기자 | 입력 : 2019/07/01 [16:00]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했다. 정전선언후 66년만의 역사적 회동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45분 김 위원장을 만나 악수한 다음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잠시 넘어갔다.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 KTV

“트럼프에 대해선 대한민국 보수 내에서도 참 여러 가지 견해들이 있습니다만, 저는 대한민국 보수가 트럼프나 미국에 의존하지 않는 올바른 노선을 하루빨리 정립하고 움직여야 한다. 그렇지 않고 지금처럼 트럼프가 해결해줄 거다. 트럼프 형님이 모든 걸 해결해줄 거다. 이런 식의 안이한 태도를 갖고 있다가는 또 당한다는 경고를 합니다.”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정전선언 이후 66년만에 남북미 정상이 한 자리에서 만나고 또 현직 미국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역사적인 지난달 30일, 골수친박 소위 태극기모독단이 ‘멘붕’ 상태에 빠진 형국이다.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분위기가 한층 고조된 분위기지만, 이들의 표정만은 울상인 듯하다.

 

툭하면 태극기와 성조기를 함께 흔들며 미국을 떠받들더니만, 이젠 아마도 반미를 대놓고 외칠 듯한 기세라고 할까?

 

2017년 1월 탄핵 국면에서 박근혜를 단독 인터뷰했던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는 30일 유튜브 방송 말미에서 이같이 말했다.

▲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는 판문점에서 열린 제3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30일“평화의 쇼쇼쇼를 연출하는 그런 과정을 여러분과 같이 썩 그렇게 유쾌하지 않은 마음으로, 아주 불쾌한 마음으로 지켜봤다”고 말했다.     © 펜앤드마이크

“오늘은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국에 와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지고 또 판문점으로 가서 김정은을 만나는, 그래서 그야말로 평화의 쇼쇼쇼를 연출하는 그런 과정까지를 여러분과 같이 썩 그렇게 유쾌하지 않은 마음으로, 아주 불쾌한 마음으로 지켜봤습니다.”

 

정 대표는 이같이 말한 뒤, “내년도 총선까지 대한민국은 평화쇼로 넘어가는, 트럼프와 김정은이 대한민국 문재인의 총선 운동을 정말 세게 해주는 그런 과정이 시작됐다고 본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진짜 평화는 온데간데없고, 당초 우리가 우려했던 트럼프의 어처구니없는 싱가폴 회담, 문재인의 어처구니없는 판문점 회담의 연장선에서 겨우 하노이에서 올바른 길을 찾는가 했더니 또 뒤로 돌아나가는 경과가 되겠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거세게 비난했다.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도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거세게 비난했다.

▲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도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 나타나서 마치 자기가 평화의 사도인 것처럼 사칭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 조갑제TV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 나타나서 마치 자기가 평화의 사도인 것처럼 사칭했습니다. 자기 때문에 한반도가 전쟁에 휘말려들지 않았다라고 얘기하면서 김정은과 함께 북한 땅으로 넘어갔습니다. 마치 DMZ가 사라진 것처럼, 보이면서 내년 대통령 선거 때 표를 얻으려는 수법을 DMZ에서 사용하였습니다. DMZ에 묻혀 있는 UN군, 특히 미군의 영령들이 아마 통탄할 쇼입니다”

 

조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에는 김정은을 ‘로켓맨’이라 하고, ‘김정은이 핵 발사 포탄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나는 더 큰 포탄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가 하면, ‘화염과 분노가 쏟아질 것이다’ 이렇게 아주 강경한 모습을 보이더니 느닷없이 평화의 사도가 되었다”라며 거듭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말하는 평화는 김정은식 평화다. 그것은 정의도 없고 자유도 없는 오로지 김정은이 마음 놓고 주민들을 괴롭히고 도륙하면서 21세기 히틀러나 스탈린과 같은 집단학살할 수 있는 자유와 평화를 보장하는 김정은의 평화”라고 목소릴 높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와 김정은 정권의 향후 행보에 대해선 “마치 DMZ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상징조작을 할 것”이라며 “그 결말은 대한민국의 자살 또는 베네수엘라화로 가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강변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할 때, 적극 태극기를 들며 환영했던 우리공화당(전 대한애국당)의 조원진 공동대표는 1일 기자회견에서 "한미동맹은 한국의 생명줄,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했지만 DMZ 회담에 실망하고 분노를 느꼈다. 판문점은 미국과 북한의 사진 찍는 쇼쇼쇼(였다)"고 역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고 나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