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 규제’에 민주당 “무도한 경제테러!” “전쟁 유발하는 경제침략!”

“추경에도 관련 예산 적극 반영하겠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7/09 [12:40]
▲ 아베 일본 총리 등 일본 각료들. 이들은 매우 극우적이다.     © KBS

“일본의 경제보복은 국제법과 자유무역 질서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무도한 경제테러다”

 

더불어민주당이 9일 일본의 수출 규제를 ‘무도한 경제테러’로 규정하며 일본을 강하게 꾸짖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은 국제법과 자유무역 질서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무도한 경제테러”라고 꾸짖으며 “ 아베 정부는 허무맹랑한 궤변을 일삼지 말고 세계 반도체, 디스플레이 시장에도 큰 타격을 입히는 무도한 수출규제 테러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정은 우리 기업의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아울러 핵심 소재산업의 자립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책을 조속히 추진할 것”이라며 ”금명간 당정협의를 개최해 추경에 필요한 예산을 편성하고, 국회 추경 심의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핵심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한 R&D(연구개발) 추가예산을 파악해 일부라도 추경에 적극적으로 포함하도록 해야 한다”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에서 추진 가능 사업을 발굴해 증액안을 제시하고 개발 투자 육성을 위한 중장기사업을 본예산에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내 ‘일본 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의 위원장인 최재성 의원은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쌍방이 경제보복을 하는 행위가 아닌 일방적으로 일본에 의해 저질러진, 전쟁을 유발하는 경제 침략”이라고 꾸짖었다.

 

그는 같은 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맞붙으면 경제적 피해는 우리가 더 크지만, 그것을 넘어서는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 일본 극우세력의 목적은 뻔하다. 즉 자위대를 정식 군대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다.     ©KBS

민주당 내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도 이날 민변 국제통상위원장 출신인 송기호 변호사를 초청해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송 변호사는 한국 정부의 대응 조치에 대해 “전산업에 걸친 구매선 다변화 전략으로 갈 수밖에 없고, 한일청구권협정의 중재 진행을 이번 아베 총리의 규제 조치와 관계없이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송 변호사는 “단기간에 끝날 사안은 아니지만, 한일 관계에 근본적인 단절에 갈 정도까지는 가지 못할 것”이라며 “만약 아베 총리가 끝까지 간다면 아베 총리는 정치적으로 제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