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최대 극우단체 '일본회의' 한일 갈등 조장 배후 세력?

아베는 결성멤버 일본 국회의원 300명 '일본회의' 회원.. 한국의 경제 보복 조치와 밀접한 관계

정현숙 | 입력 : 2019/07/16 [09:32]

아베 "통일된 한국 혹은 평화 체제의 한국이 가지는 강력한 힘에 대한 두려움" 느껴

극우단체 총본산 '일본회의'.. "'침략' 전면부정 '사죄'는 영령 명예훼손" 억지

 

2015년 8월 14일 JTBC 보도 화면

 

'수출 규제' 아베 움직이는 '일본회의' 정체는?

 

1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언급된 '일본회의'에 관심이 뜨겁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맞물려 첨예한 한일 갈등 속 '일본회의'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일본회의는 1997년 창립된 일본 최대 극우 단체이다.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와 '일본을 지키는 모임' 두 단체가 통합해 발족했다. 산하에 일본 국회의원 간담회가 있다. 일본회의는 천황제 부활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촉구하고 재일동포 등 외국인 참정권을 반대하는 등 일본 극우세력의 총본산 역할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결성 멤버이고, 이 회의를 지원해 주기 위해서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 등을 만들었는데 현재 일본 전체 국회의원 중에 약 300명, 40% 정도가 이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에 들어가 있고 지방 의원만 해도 약 1,600명이 넘게 가입했다. 아베 내각의 거의 80% 이상이 현재까지도 일본회의 출신들이 장악했다. 

 

지난 2015년에는 아베 총리가 특별 최고 고문을 맡았으며 아베 내각에서 가장 극우적인 발언을 하는 스가 관방장관도 일본회의 출신이며 아소 재무상과 일본이 가장 하나 분기점이 된 것은 교육기본법, 즉 교과서를 개정한 시모무라 전 문부상도 일본회의 출신이다.

 

일본 헌법 구조는 집단적 자위권을 인정해서는 안 된다고 위법이라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이것을 인정한 나카타니 당시 일본 방위성도 일본 국회의원 멤버들로 각 요직에 일본회의 멤버들이 장악을 해서 예정된 정책들을 하나하나 실행해 왔다.

 

2017년 8월 현재 회장은 다쿠보 다타에로 극렬 정예 회원 수는 2016년 기준 3만8000명에 달한다. 일본 도도부현 47개 전체에 본부가 있으며, 시정촌 241곳에 지부를 뒀다.


매달 '일본의 숨결(日本の息吹)'이란 기관지를 발행한다. 일본의 모든 우경 활동과 논란들을 추적해보면 정점에 항상 이 조직이 있을 정도다. 일본 종교계 우익의 구심점이 신사본청이라면, 정치-사회계에서는 바로 이 일본회의이다.


지난 2003년에는 유사시 자위대의 활동을 규장한 유사법제를 정비했으며 2006년에는 애국심을 강조하는 신교육기본법을 제정한 바 있다 일각에선 2015년 당시 아베 총리가 특별최고 고문을 맡았던 일본회의가 이번 한국 압박의 배우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일본 게이센여학원대 이영채 교수는 이날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까지도 관련이 있는 극우단체인 일본회의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다.

 

"아베가 2015년 중의원 선거에서 이겨서 희망을 갖고 2018년이 '일본회의' 창립 20주년이 됐습니다. 그래서 작년에 20주년 기념에 올해 선거에서 이기고 여기에 처음으로 헌법 개정안을 집어넣고 내년 2020년은 올림픽과 함께 일본이 전전의 헌법으로 돌아감으로써 이제 모든 자기들의 숙원 사업이 다 성취되는 거로 생각을 하는 거죠."

 

"그런데 여기에 변수가 생겨 버린 거예요. 이게 2018년에 있었던 북미 정상회담과 문재인 정권의 등장에 의해서 박근혜 정권이 탄핵되고 남·북·미 정상회담이 이루어지고 올해 판문점 회동까지 이루어짐으로써 이것은 어떻게 보면 일본회의가 고려하지 못한 변수가 생긴 거고 잘못하면 이게 모든 게 물거품이 될 수 있는 상황이 되어 버린 거죠."

 

진행자 김어준 씨는 일본이 이에 많은 초조함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면서 여기서 밀리면 아베가 염원하는 전쟁 가능한 헌법 개정도 물 건너가고 '통일된 한국 혹은 평화 체제의 한국이 가지는 강력한 힘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또 재일 일본인들의 특권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치고 나온 것이 재일 동포들의 참정권을 인정하지 않아야지 자민당이 계속 집권할 수 있어 일본의 혐한 단체들의 활동 뒤에는 결국은 일본회의가 고용하거나 사주한 어떤 정치 어깨들, 일본판 태극기부대가 존재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일본회의는 자국의 침략전쟁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우리의 8.15 광복절을 앞둔 시점에서 아베 총리가 특별 최고 고문을 맡고 있는 일본회의가 침략을 전면 부정하는 글을 발표해 큰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2015년 8월 14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일본회의는 홈페이지에 '종전 70년 견해'라는 글에서 "태평양 전쟁은 미국·영국 등의 경제 봉쇄에 저항한 자위전쟁"이었다고 주장했다. 2차 대전 당시 일본의 주변 국가 침략을 전면 부정한 거다. 

 

"보통의 다툼에서도 한쪽을 완전히 잘못했다고 몰아붙일 수 없는 것처럼 일본의 행위만 일방적으로 단죄될 이유가 없다"는 억지 주장도 폈다. 과거사 갈등의 책임을 피해국인 한국과 중국 등에 떠넘기는 태도였다.

 

위안부 강제 연행 역시 일부 일본인과 언론이 만들어낸 허구라며 "역사적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사죄는 영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사죄 불가 입장을 밝혔다. 일본회의가 이같은 주장을 편 것은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린 아베 총리의 2차 세계대전 전후 70년 담화에 침략과 사죄의 표현을 넣지 않는 쪽으로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보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평촌놈 19/07/16 [20:25]
일본이 가장드려워 하는것이 남북한평화적인통일 일것입니다. 남북한이통일이 된다면 남한을경제력과 북한지하자원 또한 북한노동력이 합쳐진다면 어느누가 우리한민족을 무시할수 있을까요. 저는일본이 남북미회담에 일본에 배제된것에 우리나라에경제보복한다고생각하지요. 일본아베정권 반성부터해야 하지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