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학생들 '아베규탄'외치며 일본총영사관 기습점거!

윤철면 기자 | 입력 : 2019/07/22 [23:38]

2019년 7월 22일 오후 14시 25분경 대학생 6명이 일본의 경제도발을 강력 규탄하며 부산초량동 소재 일본영사관 내에서 기습시위를 벌였다. ‘

 

일본을 반대한다!’ 등의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인 대학생들은 지금의 일본의 경제도발을 아베정권의 재침략야욕으로 규정하고 엄중히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대학생들은 일본영사의 면담을 요구하며 영사관 내에서 10여분간 기습시위를 벌인 후 경찰들에 의해 동부경찰서로 연행되었다. 대학생들은 연행되는 순간까지 일본의 재침야욕을 규탄한다는 구호를 그치지 않았다.

 

같은 시각 영사관 후문 앞에서 부산지역반일투쟁선포 기자회견을 벌이던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은 의로운 대학생들을 연행하는 경찰들을 강력 규탄하며 당장 풀어줄 것을 요구했다.

 
이후 체포 연행된 청년 석방촉구 집회를 부산 동부경찰서 앞에서 진행 했으며 저녁 10시15분경 전원 석방 되었다.
 
한편 부산 시민단체들은 오는 27일 서면에서 대규모 반일대회를 개최키로 하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대학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