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은 핵재앙 방사능 올림픽이다!" 美 유력 시사지 경고

"국민 10명중 7명 도쿄올림픽 보이콧해야".. ‘찬성68.9% >반대21.6%"

정현숙 | 입력 : 2019/08/05 [10:33]

"사람들도 떠난 마당에 무슨 올림픽이냐! 세계는 이걸 꼭 알아야 한다"

 

'우리 국민 올림픽 보이콧 찬성이 68.9%로 반대 21.6%의 3배 넘어'

 

‘후쿠시마는 올림픽을 치르기에 안전한가?' 더 네이션 캡처

 

“후쿠시마 주민들에게는 핵재앙과 제염은 현재진행형”


뉴욕에 본부를 둔 미국의 유력 시사지 ‘더 네이션(The Nation)’이 도쿄 2020년 올림픽은 방사능 위험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경고했다. 일본 정부는 올림픽 성공 개최를 통해 후쿠시마 재앙을 극복했다고 자랑하고 싶겠지만 현실은 방사능 재앙에서 전혀 벗어나지 못했다는 것이다.

 

더 네이션은 지난달 25일자로 송고한 ‘후쿠시마는 올림픽을 치르기에 안전한가?(Is Fukushima Safe for the Olympics?)’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방사능 오염으로 도쿄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2020년 7월 24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은 1964년 이후 도쿄에서 열리는 두 번째 하계 올림픽이다. 일본 아베 신조 총리는 지난 2013년 9월 올림픽 유치를 확정한 후 "도쿄올림픽이 일본 장기 침체 탈출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부흥 올림픽’의 야심을 품고 국내외적으로 대대적 선전과 로비를 하며 수년 전부터 준비해 왔다. 


국가 부흥의 메시지를 알리겠다는 취지에서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이 초래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지역에서도 올림픽 경기가 열린다. 도쿄올림픽 야구 개막전과 소프트볼 예선 라운드 6경기는 동일본 대지진 당시 심각한 방사능 유출이 있었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약 67㎞(직선거리) 떨어진 후쿠시마 아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매체는 일본 정치인들이 후쿠시마가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해졌다고 선전하지만 실제로 현장을 다녀온 결과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보도하며 “저널리스트와 영상 제작자, 전 세계 활동가 등과 함께 버스를 타고 후쿠시마를 둘러보고 왔다”면서 여행에 동행했던 후지타 야스모토 교수가 측정한 선량계 수치를 공개했다.

 

 ì•„ë²  총리. 국민일보DB

 

애초 0.04 마이크로시버트(uSv)를 가리켰던 선량계는 핵발전소와 제염작업이 진행된 곳에 가까워지자 0.46uSv까지 올라갔다. 후지타 교수는 선량계 수치가 0.23uSv 이상이면 안전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량계는 멜트다운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다이치 제1원전에 다가서차 무려 3.77uSv까지 치솟았다. 안전 기준보다 무려 16배 이상 높은 수치다.

 

더 네이션은 “올림픽 성화는 이렇게 고오염(high-contamination) 지역을 통과하는 것으로 돼있다”고 우려했다.

 

원전만 위험한 것이 아니다. 방사능에 오염된 토양도 처치 곤란이다. 매체는 일본 정부가 방사능으로 오염된 흙을 긁어낸 뒤 이를 검은색 비닐에 담아 보관하고 있는데 수 천 개가 넘는 봉투들이 ‘검은 피라미드’처럼 쌓여 있었다고 전했다. 현장의 작업 인부들은 안전복을 제대로 갖춰 입지도 않았다고 한다.

▲     © JTBC

매체는 정치인들의 허언도 문제 삼았다. 아베 신조 총리는 2013년 이후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들에게 후쿠시마는 ‘안전하게 관리’(under control)되고 있다고 강조해왔지만 아무도 이를 믿지 않는다.

 

후쿠시마에서 활동하는 독립 언론인인 히로코 아이하라씨는 “정부가 진실을 넘어선 선전 선동을 일삼고 있어 방사능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를 놓고 일본인들이 분열하고 있다”면서 “후쿠시마 주민들에게는 핵재앙과 제염은 현재진행형”이라고 토로했다.

 

후쿠시마 원전으로 인한 재앙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놓고 과학적 연구조차 의견이 분분하다. 후쿠시마 원전 근처 3%만 안전하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아베 정부는 원전 사고 이후 1년간 노출 안전 기준을 1 밀리시버트(mSv)에서 20mSv로 20배 높게 책정해 버렸다. 원전을 피해 피난 나온 주민들은 이제 다시 돌아가야할 처지에 놓였다. 방사능에 취약한 어린아이들 건강은 뒷전이다.

 

후쿠시마 현 마스미 코와타 오오쿠마 시의원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 어떤 것도 잘 관리되고 있지 않으며 그 어떤 것도 극복되지 않았다"면서 "핵 방사능은 여전히 매우 높다. 아주 작은 부분과 제염됐을 뿐이지 대다수 지역은 방사능이 여전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밖에도 "지금도 여전히 지진과 쓰나미, 원전폭발 등이 개선되지 않았다"며 "사람들도 떠난 마당에 무슨 올림픽이냐. 특히 이곳 후쿠시마 사람들이 점점 병이 들고 있다. 스트레스도 죽어가는 사람들도 많다. 세계는 이걸 꼭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 10명중 7명.."2020 도쿄올림픽 보이콧해야"

 

우리 국민들도 일본 정부가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제공하겠다고 밝히며 방사능 안전 논란에 깊은 우려를 가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7명은 우리 선수단의 안전을 위해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는 데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5일 CBS의뢰로 지난 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도쿄 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 '선수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추가 안전조치가 없으면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찬성 응답이 68.9%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구체적인 안전 문제가 드러나지 않았으므로 보이콧은 과도한 대응이다'는 반대 응답 21.6%의 3배를 넘었다. '모름/무응답'은 9.5%였다.

 

세부적으로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성,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보이콧 찬성’응답이 대다수거나 다수로 나타난 가운데, 특히 경기・인천과 부산·울산·경남(PK), 40대 이하, 남성, 진보층과 중도층,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 70%를 상회했다. 보수층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법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9%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4125won 19/08/05 [16:05]
참고가될좋은글입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