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일본 ‘강제징용’ 입장 지지했다? 日언론의 ‘관계자’ 인용한 여론전일 뿐!

청와대 “한미 NSC 차원에서 확인결과 ‘사실 아니다’ 답변 들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8/12 [13:20]
▲ 지난 11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미국이 강제징용 판결을 둘러싸고 일본의 법적 입장을 지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청와대는 “한미 NSC 차원에서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다’라는 답을 들었다”고 발표했다.     © YTN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미국이 이에 떼를 쓰며 경제침략에 나선 일본 측 입장을 지지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미국을 끌어들여 자국에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려는 뻔한 수법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이같은 언론보도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미 NSC(국가안전보장회의)는 거의 수시로 소통을 하고 있다”며 “그 쪽 차원에서 미 측에 확인한 결과 (일본 마이니치신문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답을 들었다. 그 부분을 확인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미국이 강제징용 판결을 둘러싸고 일본의 법적 입장을 지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강제징용에 대한 손해배상을 포함, 대일 청구권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모두 해결된 만큼, 한국 대법원의 판결은 협정 취지에 어긋나는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주장에 미국이 동조했다는 식으로 보도한 바 있다.

 

이는 일본 언론들이 소위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 일본 극우들의 떼쓰기를 정당화시키려는 여론전을 펼친 것으로 해석된다.

 

이같은 일본 신문 기사를 인용,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부 비난논평을 내기도 했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11일 논평에서 "미국 정부가 1965년의 한일 청구권 협정과 관련해 일본 입장을 지지했다는 보도는 충격적"이라며 "사실이라면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개인청구권 주장은 명분이 약화될 수밖에 없다. 미국이 이런 입장을 내놓을 동안 우리 외교부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라고 비난한 바 있다.

 

일본 언론들이 미국을 이용해 여론전을 펴고 있는 것은 계속 있어오던 일이다. 지난 5일 NHK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가진 단독회담에서 한일군사보호협정에 대해 미국도 한국 측에 갱신을 요구하겠다는 생각을 내비쳤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