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조국 논란에 “이명박·박근혜 때 찍소리도 못하더니 거품물어“

가짜뉴스나 만들어 퍼뜨리는 인간들을 아직도 애국자라고 믿는 무뇌충들은 대한민국에서 살아갈 자격도 가치도 없는 매국노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8/26 [02:47]

이외수 작가는 25일 "언론들, 그리고 정치꾼들이 쏟아내는 그 많은 소문들과 의혹들이 과연 사실인지 아닌지도 확인해 보지 않은 채로 일단 짱돌부터 던지시는 건 아닌지, 찬찬히 한번 생각해보자"고 말했다.

 

이외수 작가 트위터

 

이외수 작가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에 제기된 각종 비위 의혹들과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특히 그는 조 후보자 일가에 의혹을 제기한 언론 등에 대해 "이명박 박근혜 시절 언어도단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부정부패나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찍소리도 못하던 성인군자들이 당시에 비하면 조족지혈도 못 되는 사건만 생겨도 입에 거품을 물고 송곳니를 드러내는 모습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공자님을 위시한 역대급 도덕군자들이 한꺼번에 환생했나 싶을 지경. 써글('썩을'의 오기)""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외수 작가는 한일 갈등과 관련해서도 글을 올려 정치적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지난 10일 올린 트윗에서 "가짜 뉴스나 만들어 퍼뜨리는 인간들을 아직도 애국자라고 믿는 무뇌충들은 대한민국에서 살아갈 자격도 가치도 없는 매국노들"이라며 "니들이('너희들이'의 오기) 숭배하는 왜놈들이 즐겨 보여주던 허세, 할복하는 모습이나 보여다오"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황진우 19/08/26 [10:35]
나도 청년들의 심정에 동감하지만 나라를 위해서는 개혁을 위한 적폐청산이 먼저다. 풍전등화 적폐들의 발악에 휩쓸려 촛불을 들면 나라를 바로 세울 절호의 기회를 잃고 왜구 나베의 식민지로 돌아간다. 조국은 적폐청산 후 조지자. 지금은 개혁이 우선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