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인터뷰 때마다 말을 바꾼 동양대총장의 저의는?

유영안 논설위원 | 입력 : 2019/09/09 [11:06]

동양대 표창장이 청문회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급기야 검찰이 조국 후보 부인을 소환도 하지 않고 전격 기소했다. 그런데 더 의문이 가는 것은 언론사와 인터뷰할 때마다 말이 달라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말이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애초에 언론사와 인터뷰할 때 "나는 총장상을 준 적이 없다, 일렬번호도 다르다."고 말했다. 이것이 도화선이 되어 표창장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최성해 총장은 "전화를 두 번 받았다-한 번 받았다- 다시 두 번 받았다" 등 언론사마다 인터뷰 내용이 달랐다. 심지어는 박지원 의원이 청문회 때 휴대폰으로 보여준 상장이 검찰에 압수된 상장과 일렬번호가 다르다고 해 위조가능성을 부각했다. 그런데 하루가 지나지 않아 학교에 확인해 보니 일렬번호가 같다고 또 말을 바꾸었다.  

 

이처럼 최 총장의 말이 그때 그때 다르자 그의 말에 신뢰감이 떨어지면서 그의 말을 믿고 조국 후보를 기소한 검찰도 난감해졌다. 더구나 최 총장의 박사 학위가 가짜라는 의혹까지 나와 파장이 더 커지고 있다. 상장에 표기된 교육학 박사가 사실은 명예 교육학 박사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만약 교육학 박사가 아니라 명예 교육학 박사라면 최 총장이야말로 사문서 및 공문서 위조가 된다. 의혹이 제기된 이상 이것도 누군가 고발할 것이므로 교육부 감사 및 검찰 수사가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조국 후보에게 유리한 증거 및 증언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최성해 총장의 말만 믿고 기소 여부를 결정해 형평성에 어긋났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미 신문에 보도가 되었듯이 일렬번호와 양식이 다른 상장이 다수 발행되었고(동양대 여직원 뉴스공장 증언), 부서에서 준 표창장은 총장이 아니라 부서장이 전결권을 행사했다(동양대 모 교수 증언).

 

사실이 이러한데도 검찰은 조국 후보에게 유리한 증거 및 증언은 고려하지 않고, 심지어 조국 후보 부인을 불러 물어보지도 않고 기소를 했다. 

 

조국 후보 컴퓨터에 내장되어 있다는 총장 직인도 각 부서에서 전결권을 행사할 때 사용할 수 있으므로 그 자체가 조작의 증거는 될 수 없다. 다른 부서를 조사해 보면 총장 직인이 직원 컴퓨터에 내장되어 있을 수 있다. 요즘은 전자결재를 하는 시대가 아닌가.

 

이 엄중한 시기에 말을 조심해야 할 총장이 오히려 적극적으로 나서 조작을 운운한 것은 그가 말한 ‘교육자적 양심’이 아니라 뭔가 불손한 의도를 의심케 한다. 인터뷰 할 때마다 내용이 다르고 유리한 증거는 거론하지 않은 것이 의심을 사도 싸다.

 

하지만 최성해 총장은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박사학위 진위 여부에 대해서는 별로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 의혹이 제기되자 "일렬번호가 같다"고 다시 증언한 이유가 뭘까? 7년 전에 수여된 상장을 준 기억이 없다고 단언한 것도 문제다. 초등학생에게까지 준 그 모든 상장을 어떻게 기억할 수 있다는 말인가?

 

모든 것은 검찰 수사와 교육부 감사로 밝혀지겠지만 ‘교육자적 양심’ 운운하면서 정작 자신은 학위 논란에 휩싸이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 것은 후안무치하다. 마치 도덕성을 강조하다가 아들이 음주운전을 한 장제원을 보는 것 같다.

 

또한 압수수색도 당하지 않은 컴퓨터 속에 내장된 논문 원고를 누가 빼 김진태에게 전달했는지도 의문이다. 집에 있는 공용 컴퓨터는 압수수색도 당하지 않았는데, 포렌식 기법으로 빼냈다니 기가 막히다. 누가 해킹이라도 했다는 말인가?

 

동양대 표창장이 부산대 의전원 합격의 절대적 조건처럼 호도하고, 학생 95%에게 준 장학금이 마치 특혜처럼 왜곡하는 수구 언론과 한국당은 자신들의 자녀들은 스펙 안 쌓고 대학에 갔는지, 장학금은 안 받았는지 돌아봐야 할 것이다. 

 

자신들은 국회선진화법을 어기고 경찰 소환에도 불응해 놓고 어디서 정의, 도덕을 외치는지 구토가 다 나온다. 이제 조금 있으면 검찰의 칼날은 한국당으로 향할 것이다. 이미 고소, 고발된 것도 많다. 한국당이 웃을 수 없는 이유다. 교육부는 당장 동양대 감사를 실시해 표창장 및 상장 수여 전모를 조사하고, 최 총장의 박사 학위 진위 여부도 조사해야 할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謹弔 19/09/10 [07:31]
●●제국주의·군국주의 상징 전범 쪽빠리 국정농黨 ●謹弔-權言 적폐카르텔, ●토착왜구 보이콧 적폐족1·2당... 수정 삭제
●토착왜구 19/09/10 [10:33]
●토착왜구 최교일과 최氏 종친회 부회장 동양대 괴뢰총장...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