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200만 시민 “검찰개혁” 분노의 함성 ‘제2의 촛불혁명’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반포대로 구간 현장

편집부 | 입력 : 2019/09/29 [03:03]

검찰 개혁을 주도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그의 가족을 겨냥한 검찰의 무리한 수사와 대다수 언론의 편파 보도에 국민 분노가 쌓일 대로 쌓였다. 이러한 가운데 28일 서울 서초동 대검·서울중앙지검 청사 주위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이 모여 법조거리 일대를 가득 채웠다.

 

시민단체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와 다음(Daum) 카페 '개싸움국민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조국수호 검찰개혁! 정치검찰 파면! 공수처 설치!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주최 측은 당초 10만여 명 참가를 예상했으나, 최소 10배에서 최대 20배에 달하는 인원이 몰려 이번 사안에 관해 국민이 검찰에 가지는 분노의 수준을 보여주었다는 평이다. 지난 2016~2017년 박근혜 탄핵 촛불을 떠올리게 하는 어마어마한 인원으로써 이날 집회를 '제2의 촛불혁명'의 시작이라 평하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이날 집회는 오후 6시 시작하는 것으로 공지되었으나 낮부터 인파가 몰려, 사전 집회를 시작한 오후 4시에는 이미 서초동 일대의 촛불 시민이 10만 명 단위를 넘어 있었다. 오후 8시까지도 인파가 계속 밀려들어 무대 뒤에서부터 서초역 사거리까지의 반포대로 구간을 넘어 교대역 사거리까지 서초대로 구간을 가득 메웠다.

 

참가자 수가 예상을 아득히 뛰어넘어 대부분의 구역에는 무대 설비 등이 없어 진행자와 연설자의 발언 내용도 들리지 않았지만, 시민들은 진행자 없이도 각자의 구역에서 구호를 외치며 행사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사람이 너무 많아 이동에만 수십 분이 걸릴 정도였으며, 이 또한 박근혜 탄핵 촛불의 재연이었다.

 

이날 집회가 끝나고 짧은 행진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예정된 행진로가 이미 인파로 가득 차 있는 상황이라 행진은 하지 않았다. 주최 측은 다음 토요일인 오는 10월 5일에 다시 한 번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참가자가 든 깃발 너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건물이 보인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사전 집회에만 10만 명 넘는 시민이 모였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한 시민이 '개싸움은 우리가'라고 쓰인 글자판을 들고 있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사전 집회 중 무대 뒤쪽으로 수만 명의 시민들이 들어오며 2백여 명에 불과한 '태극기 모독단'을 포위하고 있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본 집회를 시작하기 전임에도 수십만 명의 시민이 모였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검찰·언론개혁 등을 바라는 붓글씨가 전시되어 있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무대 뒤를 넘어 서초역 사거리까지 가득 채우고 있다. 이날 집회가 열리는동안 이 곳에서 서초대로를 따라 교대역 사거리까지 인파로 가득 찼다.  © 서울의소리
▲ 서초구 '누에다리' 아래부터 서초역 사거리 주위까지를 가득 메운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 사진에는 교대역 사거리까지에 이르는 서초대로 구간의 참가자들은 전혀 담기지 않았으므로, 사진 촬영 시각의 참가자는 사진에 담긴 수의 두 배가 넘으며 연인원으로는 그 몇 배에 달한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반포대로 구간 참가자들이 피켓과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진행 중에 주최측이 레이저로 대검찰청 건물에 '정치검찰 OUT'이라는 문구를 표시하고 있다.     © 서울의소리
▲ 차도와 인도는 물론 주위 골목까지 가득 메운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참가자들이 2백여 명에 불과한 '태극기 모독단'을 완전히 압도하고 있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한 시민이 피켓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 서울의소리
▲ 28일 열린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한 시민이 들고 있는 피켓 뒤로 집회 장소 주변에서 열린 '서리풀 페스티벌'을 마무리하는 불꽃이 터지고 있다.  © 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떡검·倭신·倭구 떠나라~! 19/09/30 [07:29]
. ←●저 많은 200만촛불을 겨우 5만 서리풀이라는 귀태들... . ←●뻥튀기 선동·동원 R朴蟲 욱일기 집회는??? . ←●200만촛불을 깍아 내리는 쪽발이들은 뉘귀...태??? . ←●수꼴괴로보수 동원 R朴단체 자유연대 "쌩쑈" 1,2백명! . ←●200만촛불 서초대국戰! ●떡검·倭신·倭구 떠나라~! . ←●200만촛불 여론조작 지지율 쳐 바른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