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더 크고 넓어진 ‘검찰개혁 촛불’, 서초동을 가득 메우다

300만 시민, ‘조국수호, 검찰개혁’ 구호 집중…‘태극기 되찾기’ 퍼포먼스도

편집부 | 입력 : 2019/10/05 [23:58]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서초동 촛불'이 더 크고 넓어졌다.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건물이 있는 서울 서초동에서 시민단체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주최로 5일 열린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300만여 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이라는 대주제와 함께 '정치검찰 아웃', '공수처 설치', '언론 개혁' 등을 요구했다. 곳곳에서 '자한당 해체' 등의 구호가 나오기도 했으나 대체로 검찰 개혁 문제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본 행사는 오후 6시, 사전 행사는 오후 4시부터 열렸으나 점심 시간 무렵부터 시민들이 모이기 시작하여 오후 2시를 넘어서자 주 무대 앞이 가득 찼다. 오후 4시부터 일대가 붐비기 시작하여, 행사가 절정에 이른 오후 8시 전후로는 100만 단위의 시민들이 서초동을 메웠다.

이날 행사는 서초역 사거리에서 뻗어나가는 4개 방향으로 설치된 대형 화면을 중심으로 열렸다. 주 무대는 검찰청이 있는 북쪽으로 세웠으며, 누에다리 근처 서초경찰서 정문 옆에 경찰이 설치한 우리공화당 등 '태극기 모독단'과의 경계선까지 시민들이 가득 모였다.

인파는 동쪽 강남역 방향으로 교대역 사거리를 넘었고, 남쪽 예술의전당 방향으로는 교대입구 삼거리를 넘었으며, 서쪽 서리풀터널 방향으로는 대법원 옆길까지에 이르는 구간의 모든 차도와 인도에 빽빽히 들어섰다.

7차 집회가 열린 지난달 28일에는 예술의전당 방향으로 촛불 참여자와 '서리풀 페스티벌' 참여자가 섞여 있었다는 점으로 볼 때, 인원 추산의 절대치를 떠나 이번 8차 집회 참여자가 지난번에 비해 대폭 늘었다는 점은 확실해 보인다.


이날 행사는 오후 9시 30분경 모두 끝났다. 다음 주 토요일인 오는 12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같은 주제로 대규모 촛불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주최 측은 검찰 개혁이 이뤄질 때까지 매주 토요일 집회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본 행사 시작 전부터 시민들이 검찰청 앞 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뒤쪽으로 촛불 훼방 집회를 여는 '태극기 모독단'이 띄운 풍선이 보인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본 행사 시작 전, 시민들이 서초역과 교대역 사이 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본 행사 시작 전, 시민들이 서초역에서 예술의전당 방향으로의 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본 행사 시작 전, 시민들이 서초역에서 대법원 입구까지의 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본 행사 시작 직전, 주최 측이 준비한 화면에 4방향 참가자들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노란 피켓을 이용해 '파도타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조국수호 검찰개혁", "우리가 조국이다" 등이 쓰인 노란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서초역 사거리에서 교대역 사거리 넘어서까지의 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서초역 사거리에서 교대입구 삼거리 넘어서까지의 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서초역 사거리에서 대법원 옆길까지의 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촛불과 LED 조명을 이용해 '파도타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촛불과 LED 조명을 들어 보이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태극 무늬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태극 무늬가 그려진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태극기의 4괘가 그려진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차량 벽면에 촛불 모양을 비롯한 그림과 문구를 띄우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정치검찰 OUT", "개싸움은 우리가"라고 적힌 글자판을 들고 있다. 뒤로 대검찰청 건물이 보인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마무리 공연을 관람하는 시민들 사이로 한 시민이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내용의 조형물을 들고 있다. 오후 9시가 넘어 상당수 시민들이 집에 돌아가, 뒤로 빈 공간이 보인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마무리 공연을 관람하고 있는 가운데 한 시민이 촛불과 피켓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의 공식 행사가 모두 끝나 시민들이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 중 일부가 행사 종료 후 서초역 사거리에 남아 노래를 부르며 여운을 즐기고 있다.     © 서울의소리
▲ 5일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수백만 명의 시민들이 참가했음에도 행사가 끝난 자리는 휴지 한 조각 없이 깨끗하고 질서정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