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기획단 첫 회의 “공천에서 자녀 입시비리·혐오이력 철저 검증”

혁신제도, 국민참여, 미래기획, 홍보소통 4개 분과로 운영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11/05 [19:07]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공천과정에서 자녀 입시비리와 혐오이력 등을 철저히 검증한다. 더불어민주당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주재로 총선기획단 1차 회의를 개최하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전략 등을 논의했다.

 

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차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와 황희두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민주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준비를 위한 총 15명 규모의 총선기획단 구성안을 의결한 바 있다.

 

총선기획단은 윤호중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소병훈 조직부총장 등 주요 당직자들이 포함됐다.

 

백혜련 민주당 전국여성위원장을 비롯해 제윤경·정은혜 의원,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장, 강선우 전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 등의 여성위원과 장경태 전국청년위원장, 프로게이머 출신 사회운동가인 황희두 청년문화포럼 회장 등 청년위원도 참여했다.

 

현역 초선 의원인 금태섭·강훈식 의원과 정청래 전 의원도 총선기획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반이 지났는데 야당이 심하게 발목잡기를 하는 바람에 중요한 입법을 못한 것들이 매우 많다”며 “앞으로 정치개혁, 검찰개혁법 통과를 시켜야 하는데 아주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음 총선에서는 이런 발목잡기가 되지 않도록 다수 의석을 얻는 게 매우 중요하다. 그래야 문재인 정부도 성공적으로 개혁 작업을 마무리할 수 있고 당으로서도 재집권에 성공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하면서 총선기획단 운영에 전폭적 지원을 약속했다.

 

총선기획단장을 맡은 윤호중 의원도 “21대 총선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2020년 재집권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는지가 달린 선거”라며 “우리 당은 총선 승리에 당의 운명이 아닌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려 있다는 생각으로 선거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단장은 “이번 기획단은 무엇보다 공정, 혁신, 미래의 가치를 염두에 두고 활동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총선기획단은 우리 시대 청년들이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도덕성과 공정성에 대한 강력한 요구를 수용해서 공천 과정에서부터 혁신적으로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예고했다.

 

구체적으로는 “청년과 여성들이 공천과정에서부터 참여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 나가고 후보자들의 도덕성 검증 기준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번 공천에서 조국 사태로 불거진 대학 입시 비리 등에 초점을 맞췄다. 윤 단장은 “후보자들의 도덕성 검증 기준을 더욱 강화하고, 당의 후보자가 되려면 자녀 입시 부정이 있었는지에 대해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막말 정치인에 대한 배제 방침도 내놓았다. 윤 단장은 “품격 없는 국회가 되는 이유는 막말하기 때문이며, 국회의원들은 말로 정치를 하는 것이기에 ‘혐오 발언’ 이력이 있는 분들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했다.

 

총선기획단은 이날 1차 회의에서 분과 구성을 결정한다. 총선기획단의 대변인은 강훈식 의원이 맡는다. 선대위는 다음달 10일께 정기국회가 마무리되면 본격 출범할 전망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