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방송도 감시 통제하는 '이명박 집단'

그 들의 정체는? 이명박의 하수인? 김인규의 똘마니?

서울의소리 | 입력 : 2011/07/12 [21:06]
12일 오후4시경 KBS 이승만, 백선엽 찬양미화날조방송 규탄 대회를 마치고 KBS 김인규 사장에게 항의 서한을 전달하려고 kbs 찬양미화 날조방송 저지 비대위 원로대표 다섯분과 담당자가 면담하는 자리에 정보원이 들어왔다가 민언련 김유진 사무처장의 항의를 받고 물러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김 사무처장의 말에 따르면 KBS 담당자를 만나기 위해 "어르신을 모시고 들어갔는데 영등포 경찰서 정보과 형사과 보여서 공영방송에 정보원이 들락거려도 되느냐? 당신이 왜 면담 자리까지 들어와 있느냐" 하니까 KBS 노사협력 팀장이 "다 자기들 직원이다"고 거짓말을 하자 이에 김 처장이 "저 사람이 영등포 경찰서 정보과 형사가 아니냐? 가만히 있지 안겠다"며 항의하자 그제야 "신원을 밝히고 "집회가 끝 날 때까지는 책임을 저야한다"고 말하며 슬그머니 나갔다.

공정한 보도로 사회의 '빛과 소금' 역활에 충실해야 할 공영방송에까지 감시원을 두고 감시하지  않으면 안심하지 못하는 부 도덕한 '이명박 집단'이 두려워 하는 것은 국민의 '귀와 눈'이다. 우리 모두 눈을 부릅뜨고 '감시자 역활에 충실'해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