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경제가 파탄 난 것처럼 보도에 속상..박근혜 정부 생각해 봐라"

"지지율에 일희일비 않도록 노력, 일자리 국민 체감은 추워, 마음 아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11/11 [12:48]

"누구도 흔들 수 없고 모든 국민이 다 함께 잘 살 수 있는 나라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CBS 화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반환점을 맞아 "여전히 저희는 배가 고프다. 아직도 갈 길이 남아 있다"며 "한 가지 속상하다고 할 수 있는 점은 경제에 대해 아침마다 뉴스를 보면 마치 대한민국 경제가 파탄이라도 난 것처럼 보도들이 나오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1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고 대변인은 이 같이 말한 뒤 "물론 부족한 부분들도 있지만, 현재 글로벌 경제 자체가 좋지 않은 상황 속에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서 지금 잘 막아나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제기구들도 '대한민국 경제는 나름 탄탄하기 때문에 확장 재정을 해도 괜찮다. 더 해도 된다'라는 얘기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계속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리기 마련이기 때문에 어려울 때 쓰라고 곳간에 재정을 비축해 두는 것"이라며 "지금 글로벌 경기가 어렵고 우리나라도 그 상황 속에 있다면 적극적으로 정부가 나서는 것이 해야 될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집권 전반기 부족한 부분으로 정부 정책에 있어서 국민 체감도가 부족했다는 점을 꼽았다. '제일 아프다, 제일 부족했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역시 경제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아무래도 체감하는 부분인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청년층의 고용률이나 실업률은 의미 있게 나오고 있으나 그것과 상관없이 국민이 느끼는 체감이 춥다면 정부가 거기에 대해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왜 체감하지 못하는지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해 나가면서 일자리 정책들을 많이 보완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을 넓히려면 결국은 수치도 챙겨야 되겠지만 국민들에게 직접적인 소통도 하고 당 대표들과의 만찬을 통해서도 소통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국민이 경제가 됐든 일자리가 됐든 무엇이 됐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을 느껴야 내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보람이 있고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잘 뽑았구나'라는 마음이 들어야 힘이 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과 관련 임기 초반 80%대를 기록하다가 2년 반이 지난 시점에선 40%대로 떨어진 데 대해선 "지지율을 매번 보기는 하지만 거기에 많이 흔들리지 않으려고 한다"며 "일희일비하지 않으려고 굉장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야당에서 '임기 초반 80%대까지 가던 지지율이 40%로 떨어진 건 정치적 파산'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 "긍정하기 어렵다"며 "어떤 정권이든 초반 지지율을 계속 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물론 우리는 지지율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지만 야당에서 '정치적 파산'이라고 하는 건 앞뒤가 안 맞는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당시의 임기 중반 지지율을 살펴보면 40%에 미치지 못한다. 이번에 각 방송사마다 (지지율을) 조사했지만, 한 40% 후반대 정도로 나왔더라"며 "이런 걸 보더라도 글쎄, 파산이라는 단어까지 꼭 썼어야만 하는가(싶다)"고 했다.

 

또 고 대변인은 이날 방송에서 문재인 정부의 의료복지 혜택을 언급했다. 그는 "집안에 누구 한 분이 아프시면 휘청할 수밖에 없는데 진료비 영수증을 딱 받아보는 순간 이게 맞나 하는 그 경험담을 참 많이 들었다"며 "저 또한 경험을 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초음파나 MRI 같은 것도 본인들이 부담할 수 있는 퍼센트를 많이 낮춘 것들. 그리고 이제 난임 시술비 같은 경우도 많이 국가에서 지원을 해 주고 있고. 그래서 이런 것들이 가장 국민들한테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아이 엄마인 제 입장에서도 아빠들의 육아 휴직이 훨씬 더 유상으로 보장되는 거라든지 보너스가 더 늘어난다든지 이런 것들도 국민들에게 가닿는 부분인 것 같다"라고 했다.

또 임기 후반기 첫 행사로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만찬을 가진 의미에 대해 '협치의 후반기로 만들어가겠다는 의지로 봐도 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고 대변인은 "그렇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고 대변인은 집권 후반기 목표와 관련해 "외교, 안보도 워낙 중요하기 때문에 누구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만들겠다는 것"과 "모든 국민이 다 함께 잘 살 수 있는 나라가 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고 각각 꼽았다.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선 "제 앞날을 제가 알 수 없더라. 누군가 '청와대 생활이라는 게 들어오는 것도 내 마음대로 못 하지만 나가는 것도 내 마음대로 못 한다더라'고 하더라"며 "별 큰 뜻(총선 출마)은 없다. 대변인 생활도 제가 계속하고 싶다고 해서 할 수 있는 자리인가"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