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로저스 "일본은 쇠퇴 중 38선 곧 붕괴, 통일 한국 세계에서 가장 흥미진진"

25일 부산 벡스코 '한·아세안 CEO 서밋'에서 기조연설.. "한반도 통일, 아세안 발전에 기여"

정현숙 | 입력 : 2019/11/25 [17:02]

"한반도는 북한의 자원·노동력과 남한의 자본·제조업이 결합해 경제 부흥을 이끌 것”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CEO 서밋(Summit)’ 행사에서 짐 로저스 비랜드 엔터프라이즈 회장 등 참석자와 기념촬영을 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은 "38선이 곧 붕괴되고 이는 한국에 분명 큰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로저스 회장은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아세안 CEO 서밋' 기조연설에서 "38선이 끊어지게 되면 한국, 즉 한반도는 세계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국가로 떠오른다. 곧 그렇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은 북한의 풍부한 천연자원과 노동력에 남한의 자본력과 제조업 기술력이 결합한 ‘남북경협’으로 한반도가 세계 경제에서 정말 중요한 위치에 올라설 것이란 의미로 풀이된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에 평화는 동아시아에서 모든 것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맞는 말"이라고 동의한 다음 "38선 붕괴는 모든 것들을 바꾼다"고 확신했다.

로저스 회장은 "(38선 붕괴를) 러시아와 중국, 북한이 원한다. 한국도 원한다"며 "한반도에 70년 이상 분쟁이 있었으나 38선 붕괴로 '열린사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라마틱한 변화가 일어나는 아시아에서 한국은 앞으로 가장 흥미로운 곳이 될 것”이라며 “일본은 정점을 찍은 뒤 쇠퇴 중인 데 반해 한반도는 북한의 자원·노동력과 남한의 자본·제조업이 결합해 경제 부흥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을 한국의 ‘빅팬(Big fan)’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한반도는 열린사회로써 통상과 무역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아세안의 모든 것을 바꿀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로저스 회장은 북한의 천연자원과 교육받은 노동력과 한국의 경영능력이 더해지는 시나리오에 기대감을 내비치며 "8000만명의 인구가 중국과 바라보게 되는 것"이라며 "무엇이든 만들어낼 수 있고 전세계 시장을 상대로 제품을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한반도 통일로 평화가 정착되면 국방비를 다른 분야에 쓸 가능성이 높아질것"이라며 "시베리아 횡단 철도를 잇는 동서(東西) 철길이 재건되면 한반도는 글로벌 교통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저스 회장은 "북한과 한국은 많은 국방예산을 사용하고 있다"며 "(통일된 한국은) 이 예산을 원하는대로 사용하게 될 것이며, 동아시아 평화가 실현되면 사람들의 목숨을 뺏는데 더 이상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풍부한 자원, 낮은 부채, 6억명의 엄청난 인구를 가진 아세안은 새로운 리더로 부상하고 동북아시아와 함께 세계의 번영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워렌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가로 꼽히는 로저스 회장은 앞으로 아시아 시대의 도래를 예측하고 싱가포르에 정착했다.

로저스 회장은 대표적인 한반도 통일 낙관론자로 꼽힌다. 그는 2006년에 방한해 한국의 투자 가능성이 남북 통일에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9월26일에는 전북 국제금융 콘퍼런스에서 "나는 한국이 반드시 통일될 것으로 믿는다"며 "그렇게 되면 세계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뒤에도 로저스 회장의 생각은 바뀌지 않았다. 로저스 회장은 11월11일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남측 시설 철거 지시에 관해 "(김 위원장의) 협상 전략의 일부"라며 "북한에 투자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금강산에 리조트를 보유한 한국기업 아난티의 사외이사다. 

로저스 회장은 과거에도 "19세기는 영국, 20세기는 미국의 시대였다면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가 될 것"이라며 "아세안 지역의 막대한 천연자원과 내수시장을 활용하면 한국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