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받은 황교안 "단식장 다시 가겠다".. 정미경·신보라 청와대 앞 동조 단식

나경원.."문재인 대통령 책임" 커뮤니티 “황제단식 그만둔 이유가 있었군요” "예정된 수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11/28 [11:33]

 온라인 커뮤니티 “황제단식 그만둔 이유가 있었군요” 게시글 올라와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단식 농성 중 쓰러졌다가 의식을 회복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단식을 재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단식 8일째인 27일 오후 11시 10분경 전해질 저하 등으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자한당은 28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예정됐던 최고위원회의 장소를 국회로 변경했다. 자한당은 최고위원회의 후에는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황 대표 단식 이후 당 운영 방안을 논의한다. 

신촌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치료 중인 황 대표는 그를 곁에서 돌보고 있는 부인 최지영 씨에게 이날 오전 "단식장으로 다시 가겠다"고 말했다고 측근들이 전했다. 부인 최 씨는 “그러면 죽는다”라며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응급조치를 받은 황 대표는 이날 새벽 의식을 회복하고 응급실에서 검사와 조치를 받은 뒤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그는 단식 나흘째인 23일부터 체력이 악화해 누운 상태로 지내왔다.

세브란스병원 측은 이날 오전 황 대표의 건강 상태를 언론에 브리핑할 계획이었으나 담당의가 일정이 빡빡하다는 관계로 돌연 취소했다.

황 대표가 병원행으로 단식이 종료되자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황 대표가 사용하던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의 몽골 텐트에서 무기한 동조 단식에 들어갔다.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28일 오전 같은 장소에서 ‘내가 황교안이다’라고 쓰인 현수막을 바닥에 펼쳐 놓고 동조 단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의 단식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 모두가 황교안이다”며 “오늘부터 한국당에서 이 단식 이어나간다. 또 다른 황교안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릴레이 단식 계획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자발적 동참은 모르겠지만 릴레이 단식의 형식은 아니라는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단식 목표인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제 저지가 국회 문제로 해결할 사안임에도 청와대 앞 단식을 오로지 문재인 대통령의 탓으로 치부하고 청와대로 화살을 돌렸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황제단식 그만둔 이유가 있었군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화제가 되면서 "이미 계획이 되어 있었네", "예정된 수순"이라며 네티즌들의 꼬집는 글들이 올라왔다.

게시물 작성자는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이 공개한 황 대표 ‘단식 투쟁 천막 근무자 배정표’를 첨부하고는 “천막 근무자 일정이 목요일(28일)까지 밖에 없었네요”라고 글을 올렸다.

황교안 대표 '단식 투쟁 천막 근무자 배정표'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황교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