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 들여다본 사실 확인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12/24 [23:31]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4일 "검찰이 노무현 재단의 은행 계좌를 들여다본 것을 확인했다"며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지금으로선 일부러 안 밝히는 어떤 경로로 인해서 노무현 재단의 주거래 은행, 거래 은행이 1개인데 그 은행의 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 그건 알아보려 오늘 하루 종일 노력했는데 확인이 안 된다"며 "저는 그것까지 다 봤으리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재단을 어떻게 하려 계좌를 들여다본 게 아니라 알릴레오 때문에 내 뒷조사를 한 게 아닌가 싶다"며 "들여다 봤으면 알 거다. 재단 어떤 계좌에서도 내 계좌로 1원도 간 게 없다. 제 개인 계좌 제 처의 계좌 다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알릴레오와 미디어 몇 곳에서 계속 넉달간 조국 수사에 대해 검찰 행위를 비판해 왔다"며 "제가 들은 정보로는 노무현 재단 말고도 다른 어떤 주체들에 대해서도 뒷조사를 했다. 금융계좌를 뒤지고, 이런 정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몇가지 공개 질의를 하고 싶다"며 "우선 사실관계 확인인데 검찰이 저와 관련해, 아니 노무현 재단 계좌를 들여다 본 사실이 있느냐다. 있다면 사전에 아셨는 지 궁금하다고 했다.

 

또 "만약 합당한 이유 없이 이렇게 했다면 그건 검찰을 비판하는 어떤 개인에 대해 불법적 사찰을 하고 약점을 캐기 위해 (한 것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어떻게 합리화하실 지 모르겠지만 검찰이 이래도 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아울러 유 이사장은 검찰의 조 전 장관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지금 조 전 장관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윤 총장이 '조 전 장관을 집어넣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지 다른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이 '친문' 인사들의 청탁을 받고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했다 검찰이 언론플레이를 했다"며 "제가 직접 취재했는데 그런 건 일절 없었다. 조 전 장관은 유 전 부시장을 직접 알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은 "검찰은 노무현재단, 유시민,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며 "법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