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시위 주도' 전광훈 구속영장 신청.. 황당한 "종교 탄압" 반발

광화문 집회서 경찰 폭행 등 주도 혐의.. 내란 선동·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도 추가 수사

정현숙 | 입력 : 2019/12/26 [17:56]

소환 거부하다 출국금지 이후 경찰 출석

예수 탄생 성탄절에도 이어진 전광훈·김문수의 저주와 막말 

25일 크리스마스 집회에서도 어김없이 막말 릴레이를 펼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전광훈 목사. 유튜브 화면

 

지난 10월 3일 개천절에 대규모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전광훈 목사에 대해 경찰이 26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전 목사 측은 구속영장 신청에 대해 종교탄압이라며 집회 강행을 예고했다.

 

이날 전광훈 목사 측은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을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 이은재 한기총 대변인은 "그 시위를 주도하거나 계획하거나 폭력 시위를 선동하거나 그런 상황이 아니다"라며 "종교탄압으로 본다"라고 강변했다.

경찰은 전 목사가 주도하는 청와대 태극기집회에 대해 국립맹학교의 학부모들이 오래전부터 제기한 생존권 위협과 학습권 침해 등의 항의와 민원을 받았다. 따라서 다음 달 4일부터 집회 금지 결정을 했다.

 

그러나 전 목사 측은 집회 강행의 의지를 밝혔다. 전 목사는 앞서 네 차례의 소환 불응 끝에 첫 조사를 받은 지 2주 만인데, 경찰은 내란 선동 등 전 목사의 추가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전광훈 목사와 범국민투쟁본부 집행부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적용한 혐의는 집회시위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이다.

전 목사 등은 지난 10월 3일 개천절에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대통령 하야 촉구 집회에서 탈북자 등과 일부 집회자들을 선동해 경찰 폭행 등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집회 참가자 40여 명이 청와대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경찰에게 폭력을 행사해 연행됐다. 전 목사는 네 차례에 걸쳐 경찰의 소환 요구를 거부하다가, 지난 12일에야 처음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당시 경찰이 출국을 금지하고 체포 영장 신청 등을 검토하자 기존의 불출석 입장을 바꿨으나 그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은 불법 행위를 지시한 적이 없다며 계속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그동안 관련자 진술과 현장에서 채증한 자료 등을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전 목사 등의 불법 행위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전 목사는 집시법 위반 혐의 외에도 내란 선동과 기부금품법·정치자금법 위반 등 6가지 혐의로 고발됐다.

개천절 집회 당시 '대통령 체포' 등 과격한 발언을 일삼았고, 헌금통을 돌려 불법 기부금도 걷었다. 추가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지난 12일에 이어 이날도 전 목사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었는데, 전 목사 측은 출석 연기를 요구하며 불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 목사가 앞으로도 경찰 조사에 제대로 응할지 미지수인 만큼,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집회 현장에서의 불법행위와 내란 선동 등 추가 혐의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다.

성탄절에도 이어진 전광훈·김문수의 저주와 막말 

한편 전광훈 목사를 비롯한 태극기 극우세력의 폭언과 저주의 목소리는 예수께서 오신 25일 성탄절에도 어김없이 이어졌다. ‘하늘엔 영광, 땅에는 평화’라는 말이 무색한 크리스마스였다.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서울 광화문광장에선 ‘2019 자유 대한민국 전국 연합 성탄 축제’가 개신교 신자들과 태극기 집회자들이 참여 속에 열렸다. 축제라는 이름은 어디로 가고 이날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저주와 막말로 점철됐다.

문 대통령을 헤롯왕에 비유한 전 목사는 이날도 브레이크 없는 막말을 쏟아냈다. 헤롯은 예수가 태어날 당시 유대 지방을 지배하던 왕으로 성서는 그가 예수의 탄생을 알고 예수를 죽이기 위해 2세 미만의 그 지역 아이를 죽인 잔악한 사람으로 묘사하고 있다.

전 목사는 “헤롯 왕이 이 세상의 몇 년 안 되는 왕 노릇을 계속해 처먹으려고 예수님의 성탄을 거부했다"라며 "오히려 예수님을 죽이려고 실수하여 2만 명의 어린아이를 죽이는 이런 어리석은 놈이 바로 헤롯왕"이라고 했다.

이어 "오늘날의 헤롯왕이 누구냐 문재인이요, 문재인"이라며 "문재인은 빨리 내려와야 되는 거야. 사람이 자기의 앉을 자리를 정확히 알아야 되는 거다. 참하게 마칠 것”이라고 독설을 뱉어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문 대통령을 아예 마귀, 사탄이라고 했다. 그는 “저는 문재인이 헤롯이라고는 생각은 못 하고 사탄, 마귀, 악령이다 이렇게 생각을 했다”라며 전 목사를 능가했다.

또 “이 훌륭한 목사님(전광훈)의 용기 있는 천군 천사와 같은 이 투쟁에 저 밑에 서서 반드시 따라다니면서 저 주사파 빨갱이 마귀 사탄들을 다 때려잡겠다”라고 막말의 끝판을 보였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