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비상사태 선포.."대한민국 국민과 정부에 호소합니다."

강전호 | 입력 : 2020/02/01 [15:52]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에 호소합니다.

 

정부는 국민들이 가장 우려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직시해야 합니다.

국민들의 자발적인 예방활동만이 본인과 가족을 지킬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대다수의 국민들이 수동적으로 정부의 대응만 바라보며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대는 세계화되어 있는 만큼 복잡다양하기 때문에 정부당국의 힘만으로는 완벽하게 바이러스를 차단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물론 정부가 감염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어 국민들이 안심하고 정상적으로 일상생활을 이어가는 것도 중요할 것입니다. 하지만 보건당국의 방제활동 또한 사람이 하는 일이기에 언제 어디서든 실수가 벌어질 수 있으며, 그로 인해 방역 망이 뚫릴 수 있고, 감염이 확산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때문에 보건당국이 아무리 완벽을 기한다 해도, 어딘가에는 빈틈이 있기 마련이며, 그 빈틈을 채우는 것이 바로 우리 일반 국민들의 몫인 것입니다. 따라서 전 국민들이 힘을 모아 정부의 빈틈을 채운다면 빠른 시일 내에 방제에 성공할 수 있는 반면, 일부 국민들의 비협조로 정부당국의 빈틈이 더욱 벌어진다면 결국 바이러스 방제는 실패하고 대한민국은 위기에 처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현대사회는 복잡 다양한 만큼, 방제활동에 있어서도 정부가 감당해야하는 역할뿐만 아니라, 국민 스스로도 감당해야하는 역할도 상당수 존재할 수밖에 없습니다.

 

먼저 일반 국민들은 당분간 해외여행을 금하고, 공공장소에서의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최우선과제가 될 것입니다. 식당은 개인마다 반찬을 분리함으로써 침으로 인한 감염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기업은 직장 내의 감염예방과 불필요한 해외출장을 줄여 방제에 동참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본 바이러스사태는 단순한 국내만의 문제가 아닌 국제적으로 복잡한 이해관계가 얽혀있기에 정부보다는 항공사와 여행사의 역할이 매우 중대할 수밖에 없습니다. 항공사와 여행사는 위험지역으로 향하는 노선을 일시적으로라도 줄이거나 중단해, 정부의 방역에 대한 부담을 덜어줌으로써 정부는 보다 효과적으로 감염을 통제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항공사와 여행사의 극단적인 선택은 단기적으로는 손실이 발생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국내에서의 감염상황이 장기화된다면, 결국 단기적인 손실에 비할 바가 아닌 막대한 손실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만큼, 여행사와 항공사는 단기적으로 노선을 줄이거나 중단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더 큰 이익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그리고 각 매장이나 식당의 직원들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합니다. 바이러스 감염에 가장 취약한 사람들이 매장 직원일 뿐 아니라, 일단 매장 직원이 감염되는 순간 가장 강력한 슈퍼전파자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간혹 매장 직원의 마스크착용에 손님이 불쾌감을 가질 수 있다는 오해가 있는데, 오히려 국민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직원에게 더 안정감을 느끼게 됩니다.

 

또한 국민들이 불안감이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대한민국 정부에도 좀 더 강력한 방제활동을 요청합니다. WHO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만큼, 정부는 무엇보다도 먼저 국내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을 요청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대다수의 국민들이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각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상당수의 국민들이 바이러스 감염의 위험성을 인식하지 못한 채 개인위생을 지키지 않고 있어 국민들을 불안케 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때문에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함으로써, 국민들의 경각심을 높이는 한편,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시킬 필요성이 있습니다.

 

본 바이러스사태는 정부의 힘만으로는 결코 막을 수 없는 일이기에, 정부는 무엇보다도 먼저 국민들에게 강력히 협조를 구해야만 합니다. 지금보다는 좀 더 구체적이고 반복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성과 예방수칙을 알려 거국적으로 국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을 이끌어 내야만 합니다.

 

정부는 국제적으로도 좀 더 적극적으로 냉철하고 효과적인 협조를 구해야 합니다. 당장 국민들이 가장 불안해하는 것은 위험지역으로부터 여행객의 유입입니다. 정부가 아무리 철저히 방제한다 해도, 무증상 감염자들이 지속적으로 유입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국민들의 가장 큰 공포로 자리 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이유로 정부는 극단적인 국경폐쇄는 아닐 지라도 최소한 상대국 정부에 양해를 구함으로써 일시적으로라도 불필요한 여행객의 유입을 줄여, 국민들을 막연한 감염의 공포로부터 해방시켜줘야 할 것입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에 호소합니다. 사람은 완벽한 신이 아니기에 각자 극복하기 힘든 한계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국민은 국민개개인의 한계가 있고, 기업은 기업 나름의 한계가 있으며, 정부 또한 한계가 있기 마련입니다. 그리고 그 각자의 한계는 우리라는 단어로 극복할 수 있습니다. 국민은 정부의 한계를 극복시켜줄 수 있으며, 정부는 국민 개개인의 한계를 극복시켜줄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은 각자가 아닌 우리라는 하나입니다. 우리가 각자의 한계를 인정하고 힘을 뭉치면 코로나바이러스 보다 더 큰 위기가 닥친다한들 거뜬히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