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부적격 결정' 수용 "저는 영원한 민주당 당원"

"온갖 고통과 어려움을 이겨내며 만들어낸 문재인 정부이기에 모두 함께 지켜야한다"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02/11 [15:02]

당 '부적격' 결정 수용.. "상급심에서 무죄판결 받아낼 것"

 

정봉주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 확정과 관련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의 소리, 국회=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예비후보 심사에서 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억울함을 호소하면서도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자신을 잊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 주어진 분야에서 다시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온갖 고통과 어려움을 이겨내며 만들어낸 문재인 정부이기에 모두 함께 지켜야한다고밝히기도 했다.

그는 "2년 전 이른바 미투라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저의 민주당 복당이 막히고 서울시장 출마도 불허되는 '정치적 처벌'을 받았다"며 "이후 약 2년 가까이 혹독한 재판을 거쳤고 완전하게 무죄 판결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다만, 정 전 의원은 자신에 대한 부적격 판정에 대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감정처벌을 당했다면서, 원통하고 서러워서 피를 토하며 울부짖고 싶은 심정이라고 표현했다.

기자회견을 하며 눈물을 흘린 정 전 의원은 "상급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아 저를 모함하거나 음해하는 세력이 다시는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때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기자에 의해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면서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작년 10월 이 보도와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되자 민주당에 복당하고 강서갑 공천을 신청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