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미래통합당이 만든 미래한국당은 가짜정당 민주주의의 파괴!"

"황교안, 미래한국당, 20석 이상 확보 위해 노력.. 참 나쁜 정치 선동, 세계가 조롱"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02/18 [12:55]

“미래한국당, 종이정당이고, 창고정당이며, 위장정당이고 한 마디로 가짜정당”

"‘황교안 '참 나쁜 정치’ ‘참 나쁜 정치선동’.. 국민 여러분이 ‘정치 백신’이 되어 달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올해 첫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행보를 두고 ‘참 나쁜 정치’, “참 나쁜 정치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민 여러분이 ‘정치 백신’이 되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며칠 전,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께서는 방송 인터뷰를 통해 가짜정당 ‘미래한국당’이 총선에서 20석 이상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의 이른바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두고 “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왔으나 참담한 심정으로 정치현실을 바라보고 있다”라고 소감을 피력한 것이다. 민주주의 파괴나 다름없는 위장 정당의 존립에 대해 깊은 회의를 느낀다는 이 원내대표의 강도 높은 비판은 이어졌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급조한 미래한국당은 독자적인 당원도, 독립적인 정강과 정책도, 자립적인 사무실도 없다”며 “종이정당이고, 창고정당이며, 위장정당이고 한 마디로 가짜정당”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이런 정치기획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정당정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참 나쁜 정치’”이며 “한국 정치사에 두고두고 오점으로 남을 것이다. 세계시민들은 우리를 조롱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14일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미래한국당이 20석 이상 얻게 하겠다고 발언한데에는 “참 나쁜 정치 선동”이라며 “이것만은 아니지 않나”라고 따져 물었다.

 

이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의 가짜정당 창당이 움직일 수 없는 현실이 되면서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 민주주의를 위한 민주당의 희생과 결단은 왜곡될 위기에 처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심과 정반대로 미래통합당이 국회 제1당이 된다면 21대 국회는 개원 첫날부터 극단적 대결과 혼란만이 난무하게 될 것”이라 예상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2월 일부 태극기 세력이 황 대표와 함께 국회의사당 진입을 시도했던 사건을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작년 12월 16일, 아스팔트 극우세력에 의해 국회의사당이 난폭하게 유린되었을 때, 황교안 대표께서 “우리가 승리했다”고 외치던 장면은 일상이 되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 “민주주의는 중대한 위기를 맞고 있다”라며 “미래통합당의 역주행의 정치를 멈출 수 있는 분들은 오직 국민 여러분밖에 없다. 민주주의의 주인이고, 역사의 주인인 국민 여러분께서 직접 나서주셔야 한다”고 부탁했다.

 

이어 “더 낮고, 더 겸손한 자세로 유연하게 국민을 통합하고 다른 목소리도 포용하며 가겠다”라며 “민주당에 마지막으로 국민의 이름으로 개혁을 완수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에게 위장정당 급조해 20석 확보하겠다는 황교안의 당당함과 멍석 깔아준 SBS

 

앞서 황교안 대표는 자유한국당에서 야권 통합으로 17일 명칭을 변경한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목표 의석에 대해서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 14일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20석 이상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비례대표) 전체가 47석이고 일부는 기존 정당에도 배정되기 때문에 총수가 많지는 않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날 황 대표는 또한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한 이종명 의원의 '꼼수 제명' 논란과 관련, "이 의원 부분에 대해서는 찬반 양론이 있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당에서 제명 조치했다"며 "그 이후 이 의원이 거취를 정한 부분은 종합적으로 판단해봐야 한다"라고 두루뭉수리 넘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제1야당 대표를 불러 위성정당의 정체성에 대한 비판은 사라지고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뻔한 질문으로 SBS의 속내가 드러나는 의도적 인터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14일 SBS 방송화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