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 이만희 신천지 교주 "금번 병마사건은 마귀의 짓"

정부 협조한다는 신천지 입장 모두 믿어선 안돼.."육체적 질병도 내부에선 '믿음이 없기 때문"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2/21 [15:33]

"신천지라고 말을 하지 않으니 접촉자들도 무방비로 노출될 것"

 

사진/연합뉴스

 

신도들 사이에서 절대 권력으로 군림하는 사기꾼 이만희 신천지 교주가 신천지에서 코로나19 확산자가 대규모로 쏟아져 나온 사태 이후 처음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만희는 21일 신도들에게 휴대전화를 이용한 메신저로 특별편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만희는 '총회장님 특별편지'라는 제목의 공지글에서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이라며 “욥의 믿음 시험과 같이 우리의 발전을 파괴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만희는 "이 모든 시험에서, 미혹에서 이기자"라며 "더욱더 믿음을 굳게 하자. 우리는 이길 수 있다. 하나님도 예수님도 살아 역사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불변의 믿음과 진리는 하나님의 것이고 죽어도 살아도 선지 사도들과 같이 하나님의 것"이라며서도 "당국의 지시에 협조해 주어야 한다. 우리의 일"이라고 코로나 19 대응에 나선 정부 협조를 주문했다.

 

그자는 또 "우리는 세상에 속하지 않는다. 우리의 본향은 천국"이라며 "전도와 교육은 통신으로 하자. 당분간 모임을 피하자"고 제안했다.

 

이만희는 "지금 병마로 인한 피해자는 신천지 성도들"이라며 "이 시험에서도 이기자. 서로서로 위해 하나님께 쉬지 않고 기도하자"고 촉구했다.

 

코로나19가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들 사이에서 급속히 확산한 뒤로 이만희는 대중에 모습을 드러내거나 공개 입장문을 내놓은 바 없다.

 

신천지 교인들로부터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만희의 친형 장례식이 지난 1월 31부터 2일까지 청도대남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 청도군은 이만희의 고향으로 신천지 교인들에게 3대 성지 중 하나로 꼽힌다.

 

 

"신천지, 총 맞아도 안 죽는다 믿는데 '코로나' 무섭겠나"

 

신천지 측은 정부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지만, 오랜 기간 신천지에 몸 담았던 이들은 신천지 입장을 모두 믿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1996년에서 2007년까지 신천지 교인으로 활동하다 탈퇴한 강성호 대전예안상담소 소장은 20일 '머니투데이'와의 전화 통화에서 "신천지인들은 자신들이 죽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소장은 "이들은 전쟁이 나더라도 총알이 자기를 피해갈 거라고 생각하고 차가 고속으로 달리더라도 자신에게는 사고가 안 날 거라고 확신한다"며 "코로나에 대한 두려움도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1986년부터 2006년까지 신천지를 믿다 현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목사로 있는 신현욱 구리이단상담소 소장도 "이들은 '육체영생'을 믿기 때문에 바이러스에 경각심이 없을 것"이라며 "육체적 질병에 걸려 죽으면 내부에선 '믿음이 없기 때문'이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신 소장은 "코로나 바이러스는 투명하게 정보가 공개돼야 하는데 신천지는 보통 가족들이 반대하기 때문에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다"며 "상극이 만나 피해가 확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평했다.

이어 "신천지라고 말을 하지 않으니 접촉자들도 무방비로 노출될 것"이라며 "역학조사가 추적해서 들어가는 건데 '꼬리 자르기'를 해버리니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