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구속하고 신천지 압색하라!".. "국가에 거짓말·은폐" 고발돼

"신도명단 허위 공개와 감염병법 위반 횡령 등 혐의"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2/27 [12:18]

"신천지본부와 대남병원 압수수색해 지도부 개입여부 확인"

신천지교회 측이 지난해 11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약 6만명의 전세계 신규 수료생을 모아 개최한 `시온기독교선교센터 110기 수료식` 현장 모습. 신천지 측은 당시 수료식을 중국어 등 총 8개 국어로 실시간 통역하며 글로벌 시온기독교선교센터에 전파했다. 신천지 교회 유튜브 동영상 화면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진원지로 꼽힌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교주 이만희 총회장이 27일 당국에 거짓 자료를 제출한 혐의와 감염병예방법 위반,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는 고발장에서 신천지가 집회장과 신도 숫자를 고의로 축소해 당국에 제출하면서 코로나19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고, 이만희 총회장은 거액의 교단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있다고 주장했다.

 

신천지의 신자로 신앙생활을 하다가 피해를 봤다는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물어달라며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고발 기자회견을 열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을 구속 수사하고 신천지 본부를 압수수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가재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피해를 심각단계에 이르도록 국민을 우롱하고 국가기관의 협조 요구에 거짓말과 은폐로 일관해온 신천지 교주 이만희를 구속하고 처벌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피연 소속 시민 30여 명은 ‘이만희 구속수사’, ‘가출 청년들을 즉각 돌려보내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신천지 포교로 자녀가 가출했다는 피해 부모들의 호소도 이어졌다.

 

전피연은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원인으로 신천지를 지목했다. 이들은 신천지 센터 폐쇄와 신천지 우한교회 파견자 명단과 시기 등 확보 및 안전조치, 가출 신도의 안전을 위한 귀가 조치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신천지는 겉으로는 자신들의 집회장소를 공개했고, 신도들의 명단을 협조한다고 하나, 이는 신천지의 거짓실상을 알면 기대하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천지 본부와 대남병원, 대구교회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해 신천지 전체의 신도 명부와 청도군 대남병원 장례식장 폐쇄회로(CC)TV를 시급하게 확보해 압수수색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신천지를 향해 '사기종교집단'이라고 지칭하면서 "신천지 지도부의 조직적 개입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회계장부와 섭외부, 공지에 관한 내부자료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또 “코로나19의 급속한 전염사태와 대처를 지켜보면서 수없이 신천지의 위험과 예방을 외쳐온 피해가족들은 여러 면에서 침통하다”라며 “이미 전국망으로 짜여진 종교사기집단 신천지의 은밀하고 조직적인 사기포교체계는 국가 방역시스템을 뚫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이만희 총회장의 횡령 의혹 등에 대해서도 추가 고발했다. 이들은 2018년 12월 이 회장과 한때 ‘신천지 2인자’였던 것으로 알려진 내연녀 김남희 씨가 신천지 자금을 유용해 1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구매했다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전피연은 기존 언론보도를 근거로 신천지가 코로나19 대응조직인 질병관리본부에 허위 사실로 대응했다면서 "특히 집회장 1000곳을 질병관리본부에 알려줬다고 하지만 이는 매년 총회 보고에서 발표한 부동산 목록과 비교하면 실제 숫자와 차이가 난다"라고 설명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 한국일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