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 지원 대책에서 배제된 방과후학교 강사,,.대책 마련이 시급하다①

방과후학교 강사들이 정부에 ‘생계대책을 마련하라’며 요구하고 나섰다.

서상균 | 입력 : 2020/03/21 [22:43]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와 민주노총 서비스산업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은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과후학교 강사들의 생계대책을 위한 직접 지원 방안을 속히 마련
노동안전 사각지대에 있는 특수고용노동자들을 위한 대책
휴업기간 무급인 방과후학교 강사들의 강사료를 보장 등을 요구했다.
 
강사들은 고용노동부와 지방노동청에서 지금까지의 지원대책에서 배제되었던 특수고용노동자들을 위한 지원대책을 현재 논의중이라는 소식도 들리지만 계속 논의중, 협의중이라는 소식만 계속 들릴 뿐 직접 손에 쥐어지는 게 언제일지 아직은 막막하기만 하다며 교육부 장관도, 고용노동부 장관도, 각 시도교육감들도 방과후학교 강사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어떤 대책도 내놓지 않거나 간단한 언급만 하는 정도로 그치고 있다강사들의 생계대책에 대해서는 논의중, 검토중이라는 말만 몇 주째 계속 듣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정부당국은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 지금까지 배제되었던 방과후학교 강사들을 위한 정책을 하루 빨리 내놓아야 한다. 방과후학교 강사들 역시 학교의 구성원이자 교육가족의 일원이고, 공교육의 일부이자 학교교육의 한 축인 방과후학교를 책임지고 있다. 교장, 교감, 교사들의 직장동료이기도 하다. 이들이 제대로 대우받고 적절한 자리매김을 해야 교육의 질도 높아질 것이고, 아이들의 미래도 밝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