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 개최

이해찬 대표, '21대 국회는 다수의석으로 국회 개선 당부'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05/27 [15:32]

[서울의 소리, 국회=윤재식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7The-K 서울호텔에서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을 가졌다. 관례적으로 12일 일정으로 당선인 워크숍을 진행해왔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이번 21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을 위한 워크숍은 당일일정으로 진행 되었다.

 

▲ 27일 강남 THE -K 서울호텔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이해찬 당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워크숍에 참석한 이해찬 당 대표는 “21대 국회가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기 때문에 여러분들에게 기대하는 것도 그동안과는 다를 것이다더욱 마음을 가다듬고 준비를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당선인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그는 또 “21대 국회는 20대 국회까지와 전혀 상황이 다르다고 말하며 21대 총선에서 다수 의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이 종래의 관행을 따지며 발목을 잡는 국회를 개선해야 할 것이라 며 당선자들에게 강력한 집권 여당으로서 확실한 국회 개선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당선인들에게 국회의원은 공인이고 공인은 퍼블릭 마인드가 중요하다며 퍼브릭 마인드를 가지고 “21대 국회에서 좋은 성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발언을 마쳤다.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인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이어 발언한 김태년 원내대표는 “177석의 무겁고 엄중한 책임을 다시 실감하게 된다오늘 워크숍은 국난극복의 길을 여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워크숍) 토론과정에서 나온 주요정책과제는 개원 후에 상임위 활동으로 이어나가야 한다면서 고통 받는 국민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무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이번 워크숍에 참가한 당선인들에게 이번 워크숍이 가지는 취지를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은 코로나 이후 한국사회의 진단과 분석, 21대 총선 이후, 민주당의 역할과 과제, 21대 국회 운영 전략 및 추진과제 이렇게 3색션으로 나누어지며 각 색션 마다 워크숍 참가자들의 질의응답등의 순서로 이루어져있다. 당선인 워크숍은 당일 오후 8시 만찬 및 소통의 시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