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원내대표, "北 추가 도발시 모든 책임을 져야할 것"

더불어민주당지도부 '北측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깊은 유감'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06/17 [11:20]

서울의 소리, 국회=윤재식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지도부는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역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에 대해서 깊은 유감을 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 직후 바로 성명을 내 강한 유감을 표명했고 이번사건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당과 정부는 긴밀하면서도 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역시 1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어제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도발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 이해찬 당 대표는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면서 북쪽의 이런 행동은 반짝 충격효과는 있을지 모르나, 한국인들의 마음에 불안과 불신을 심어 장기적으로 한반도 평화에 악영향을 가져올뿐이다라고 북측 도발에 대해 일침을 가하였다.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7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가지고 북한의 대남도발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 윤재식 기자

 

이 당 대표는 또 북쪽이 더 이상의 도발을 중지하고 즉각 대화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정부는 현 상황의 발단이 된 전단 살표를 엄격하게 다루는 동시에 북한의 어떠한 추가 도발에도 강력히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모두발언 서두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언급하면서 민주당은 정상 간 남북합의를 깨뜨리고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북한의 명백한 도발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북한의 도발을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은 어렵게 쌓은 남북간 신뢰를 허무는 이런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고 경고하며 추가도발이 있을 경우에는 북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재차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국회도 국가 안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밝히며 우리 당은 어느 때보다 상황을 냉철하게 주시하며 엄정하지만 침착하게 대응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