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전격 보류

대남삐라 살포, 개성공단-금강산 군부대 배치 늦춰질듯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6/24 [07:0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삐라 살포 계획 등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전격 보류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 예비회의가 화상회의로 6월23일 진행되었다"며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이신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사회하시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하였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예비회의에는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리병철 동지와 당중앙군사위원회 일부 위원들이 참가하였다"며 "예비회의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상정시킬 주요 군사정책 토의안들을 심의하였으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 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앞서 총참모부 대변인은 지난 17일 "대적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다 세부화해 빠른 시일 내에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의 비준에 제기하도록 할 것"이라며 ▲금강산·개성공단 군부대 전개 ▲비무장지대 철수 민경초소(GP) 재진출 ▲1호 전투근무체계 격상 및 접경지역 훈련 재개 ▲대남삐라(전단) 살포 지역 개방 및 군사적 보장 등 4개 항목을 비준안건으로 적시했었다.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앞세워 남측의 특사 파견 제안도 거절하고 연일 문재인 대통령을 원색비난해온 김 위원장이 이처럼 군사행동을 전격 보류한 배경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판문점합의 '약속 이행'을 다짐하고 있는만큼 당분간 지켜보겠다며 속도조절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