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전단 박상학 여성PD 머리채 잡고 취재진 폭행, 벽돌 던져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6/25 [09:45]

"취재진에 벽돌 던지고 주먹질 여성PD 머리채 잡고 신변보호 경찰관 가스총 분사"

 

SBS 보도화면

24일 경찰과  SBS에 따르면 SBS <모닝와이드> 팀과 몇몇 방송사 취재진이 전날 오후 9시쯤 서울 송파구에 있는 불법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박상학의 집에 대북 전단 기습 살포 경위와 추후 대책 등을 묻기 위해 찾아갔다.

하지만 박상학은 취재진이 찾아온 것을 보고 거세게 항의하면서 다짜고짜 이들에게 주먹을 휘두르며 폭행을 했다. 또 자신의 신변을 보호하는 담당 경찰에게까지 가스총을 발사했다. 

카메라 기자에게 주먹질을 서슴지 않았다. 주먹을 맞은 기자는 입 밖과 입속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또 위험천만하게 복도에 있던 벽돌까지 마구 던지기도 했다. 그는 욕설을 하면서 여성 PD의 머리채를 잡고 폭행을 말리는 경찰관을 향해 가스총을 분사하기까지 했다.

SBS는 "폭행당한 취재진은 모두 4명, 한 명은 뇌진탕 증세로 2주 진단을 받았고, 부상이 심한 두 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날 박상학이 행한 욕설과 폭행 장면들은 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혔다.

경찰은 “박상학이 23일 송파구에 있는 자택 근처에서 신변 보호를 맡은 경찰에게 가스총을 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피해자 조사 이후 박상학의 폭행 등 행위가 있었던 사실을 인지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박상학을 특수공무집행 방해 혐의 등으로 입건하고, 범행 동기 등 경위 조사를 할 예정이다.

박상학이 이끄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정부의 대북전단 살포 금지 방침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 대북 전단 살포 활동을 벌여왔다. 이들은 지난 22일에도 파주시 근처에서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힌 박상학 의 폭행 장면. SBS 화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