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 출사표

李,"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데 모든 역량을 쏟을 것"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07/07 [16:58]

[서울의 소리, 국회=윤재식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하는 출사표를 던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829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있을 당 대표 선거에 출마선언을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의원이 7일 국회에서 당 대표 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이낙연 의원은 당 대표 선거 출마선언에서 당 안팎의 여러 의견을 들으며, 깊은 고뇌를 거듭했다고 전하면서 민주당과 저에게 주어진 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이번 8.29 당 대표 선거 출마 당위성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 의원은 코로나19 확산과 남북평화의 불안으로 파생되는 경제 침체, 민생의 고통 등 중첩된 위기들을 언급하며 21대 국회는 고용 창출을 위한 경제입법’, 양극화 개선과 사회 안정망 확충을 위한 사회입법’, 정치혁신과 권련기관 쇄신을 위한 개혁입법’, 한반도 평화진전 지원, ‘일하는 국회정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와 전례 없는 국난극복위원장의 경험을 살려 저는 당면한 위기의 극복에 최선으로 대처 하겠다며 중첩된 위기 극복을 위한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또 그는 민주당의 역량을 키우고 역할을 확대해 갈 것이다. 그러면서 다음 세대, 그다음 세대의 민주당을 만들어 가겠다먼 미래까지를 내다보며 민주당을 혁신해 가겠다며 당권에 도전하는 포부도 덧붙였다.

 

▲ 이낙연 전 총리는 8월29일에 있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열리는 당 대표 선거 출마선언 입장을 밝혔다.     © 윤재식 기자

 

 

이낙연 의원은 2000년 제 16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전남 함평군영광군에서 당선되면서 정치활동을 시작해 2020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서울 종로구에서 당선 되면서 5선의 의정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14년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전라남도 도지사에 당선되었고, 2017년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제45대 국무총리를 역임하는 등의 뛰어난 정치적 업적을 바탕으로 다가올 8.29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선거에 출마를 선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