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탄핵발의에도 윤석열 장모·부인 자료 소신 검토

"부동산이 서민 인생 저당잡는 경제시스템, 이것은 일찍이 토건세력이 만들어 놓은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7/21 [15:41]

"'핍박'의 주인공으로 탄핵소추가 발의됐지만 오로지 공정과 정의에만 집중하겠다"

“서민 인생 저당잡는 부동산 시스템, 문재인 정부가 만든 것 아니다”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참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 사진)이 윤석열 검찰총장  배우자·장모 관련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자신에 대한 탄핵 소추안이 국회에서 발의됐음에도 전혀 개의치 않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장모 최은순 씨에 대한 비리 자료를 꼿꼿이 살펴보는 모습이 기자들 카메라에 포착됐다.

 

추 장관은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신의 휴대전화로 김건희 씨 모녀의 ‘토지 매각 추진 및 대출금에 대한 연체 발생’ 등의 내용이 담긴 문서를 띄우고 화면을 확대해가며 읽었다. 본회의장 뒤편에 취재진이 자리하고 있음에도 신경쓰지 않았다.

 

추 장관이 이날 보는 문서에는 ‘코바나콘텐츠(김건희회사)’ ‘납부 후’ 같은 말이 적혀 있었다. ‘건설사로부터 매각 요청 접수, ○씨 측의 반대로 매각 무산’ ‘저축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은 ○억원에 대한 이자 연체 발생’ 등의 내용도 있었다.

 

추 장관은 취임 후 ‘검찰개혁’과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총장이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서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기강을 다잡아 왔다. 추 장관이 본회의장에서 이 같은 문서를 본 배경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지만 검찰 수장 일가가 비리로 얽힌 사건에 법무부의 장으로서 관심은 당연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전날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은 추 장관이 권한남용으로 법을 위반하고 품위를 손상했으며 수사의 독립성을 해쳤다며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공동 제출했다. 표결은 오는 24일 이뤄질 예정이다. 가결되기 위해서는 재적 의원 과반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추 장관은 현장에서 탄핵 소추안에 대한 보고를 직접 듣기도 했다.

 

이날 추 장관의 탄핵소추안 발의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검찰총장을 전 국민이 보는 가운데 이렇게 무지막지하게 핍박하는 정권이 이전에 또 있었나. 이것이 법치주의인가”라며 “이러한 책임을 묻기 위해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은 공동으로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제출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추 장관은 국회 일정이 끝난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처럼 오로지 공정과 정의에만 집중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는 “‘핍박’의 주인공으로 저를 지목하며 오늘 탄핵소추가 발의됐다”라며 담담하게 자신의 심경을 전하면서 부동산 대책 관련 발언도 이어갔다.

 

그는 "나와 내 가족이 함께 살 집, 나의 보금자리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아등바등 일해 돈을 모읍니다. 그러나 천정부지로 솟는 아파트값에 서민들은 좌절합니다"라며 "결국 대출을 받고, 이번에는 대출금을 갚기 위해 다시 허리띠를 졸라매고 아등바등 치열하게 일합니다. 부동산이 서민의 인생을 저당잡는 경제시스템, 이것은 일찍이 토건세력이 만들어 놓은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국토부가 만든 것이 아닙니다"라고 연일 부동산으로 때리는 언론과 야당의 공세를 되받아쳤다.

 

이어 "처음 몇 억을 가지고 경매 부동산을 낙찰받고 그 부동산을 담보로 저축은행에서 대출받아 잔금을 갚고, 수십억 시세차익을 남긴 후 아파트 개발 부지로 팔았다는 부동산 성공 스토리를 우리는 익히 들어 알고 있습니다"라며 "이걸 부러워하고 그 대열에 참여한 사람과 또 참여하고픈 사람은 아파트 가격이 내리기를 원치 않을 겁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리고는 말미에 자신에 대한 탄핵소추 발의를 언급하며 지금처럼 공정과 정의에만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