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서울·부산 무공천 주장한 바 없다.. 불가피하다면 어겨야"

"국민의 한 사람이자 민주당의 책임 있는 당원으로서 의견을 말한 것일 뿐"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7/22 [14:57]

"당원으로서 의견일뿐 주장안해"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논란이 일었던 내년 4월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정리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서울과 부산 시장에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 자신은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앞서 이 지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장사꾼도 신의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당규에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이 지사가 서울, 부산시장 선거 무공천 의견을 가진 것으로 대거 보도됐고, 이후 이에 반대하는 당내 인사들의 의견이 쏟아지면서 공천을 두고 당 내에서 혼란이 일고 갈등이 부각됐다.

 

이재명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부산시장 공천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민주당의 서울시장 부산시장 공천 여부를 놓고 많은 논란과 제 입장에 대한 오보들이 있다"라며 글을 올린 배경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무공천 주장에 대해 이해찬 대표가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자신이 무공천 주장을 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 한 사람이자 민주당의 책임 있는 당원으로서 의견을 말한 것일 뿐, 이를 주장하고 관철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의사가 없다"라면서 "그것은 당원 의견 수렴을 통해 당 지도부가 결정할 일"이라고 분명히 했다.

 

아울러 "서울시장의 무공천 논의는 당연히 서울시장의 '중대한 잘못'을 전제하는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이유도 없다"라며 "모든 논의는 '사실이라면'을 전제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저는 서울 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지사는 "한편으로 정치는 생물이고 현실이라며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가져야 한다는 김대중 대통령님 말씀도 그런 의미일 것"이라며 “저 역시 대의와 명분을 중시하지만 현실속 정치인이다. 철저한 실용주의자이고 정치는 그래야 한다고 믿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당규를 통한 대국민 약속은 지켜져야 하지만 약속파기가 불가피하다면 형식적 원칙에 매달려서도 안된다"라며 "공당의 대국민 약속이자 자기약속인 무공천을 어기는 것이 불가피하다면 어겨야 한다. 다만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하고, 석고대죄 수준의 대국민 사과와 당규개정(당원의견수렴)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공인으로서 국민과 당원들의 관심이 집중된 이 현안에 대해 생방송에서 예정되지 않은 '내심의 의견'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취할 태도는 답변회피, 거짓말, 사실대로 답변 세가지"라며 "거짓말은 할 수 없다. 답변회피는 정치기술로 매우 중요하지만 이 역시 대국민 기망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저로서는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 그래서 사실대로 답했다"라고 했다.

 

더불어 "그런데 저의 이상과 현실에 대한 전체답변중 이상에 대한 발언만 떼어 제 실제 의사와 다르게 보도되고 있는 점은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원칙을 지키는 것이, 청산되어 마땅한 적폐세력의 어부지리를 허용함으로써 서울시정을 후퇴시키고 적폐귀환 허용의 결과를 초래한다면, 현실을 선택하는 것이 더 낫다"라며 "다만 이 경우에 약속을 어길 수밖에 없는 사정을 국민들께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설명드리고 사죄하며 당원의 총의로 규정을 개정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다만, 어떤 국민도 민주당의 약속위반을 질책할 수 있지만 대국민 거짓말과 약속위반을 밥 먹듯이 하던 분들의 비난은 납득하기 어렵다"라고 꼬집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