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문) 윤석열 같은 파렴치한 자가 천벌을 받지 않는다면, 그 어느 누가 하늘의 이치를 따르겠는가?

"검찰과 법원은 국민의 인내심이 바닥나기 전에 선택해야만 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8/11 [15:33]

이동재와 메시지 수백 건 주고받은 한동훈, 공범이 아니고 무엇인가?

 

서울중앙지검 검언유착 검찰수사팀이 피의자 한동훈과 이동재 사이에 오고 간 카카오톡 메시지가 한두 건도 아닌, 무려 수백 건이 넘는다는 사실을 이미 파악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검언유착을 입증하는 증거로 활용하지 못한 사실이 밝혀져, 국민들의 거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지난 9일, 경향신문 보도에 의하면, 서울중앙지검 검언유착 수사팀이 이동재와 한동훈이 부산고검에서 만났던, 지난 2월13일부터 검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MBC의 방송일인 3월31일까지, 두 피의자가 서로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횟수가 수백 건이 넘는 것을, 통신회사의 협조로 명백히 확인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동재는 MBC의 검언유착이 보도되자마자 노트북과 휴대폰을 초기화시킨 데다, 압수된 한동훈의 핸드폰은 아직 비밀번호를 풀지 못해, 수사팀이 메시지의 내용을 확인하지 못하면서, 녹취록과 수백 건의 메시지 횟수 등, 뚜렷한 범죄공모 정황에도 불구하고, 어이없게도 한동훈을 공범으로 기소하지도 못했다는 것입니다.

 

이에, 적폐세력과 십 수 년을 싸워오면서, 수십 여건의 사건으로 기소 당해, 무려 수백 번이나 재판정의 피고석에 서며 탄압을 받아와야 했던 서울의 소리 입장에서, 대한민국 국민들과 오천년 역사 앞에 엄중히 묻고 싶습니다.

 

국민이 직접 선택한 선출직도 아닌, 한낱 임명직 공무원에 불과한 한동훈이, 녹취록과 수백 건의 메시지 등 뚜렷한 범죄정황은 물론, 수사방해에 소환조사까지 불응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직 검사신분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구속수사는 물론, 체포조차 당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 그 자체가, 현재 이른바 윤석열 검찰공화국이라는 대한민국의 비상식적인 현실이 아니고 그 무엇이란 말입니까? 

 

일반 국민들은 물론, 재벌 총수, 심지어는 전직 대법원장과 대통령까지도, 수사당국의 소환에 불응하면 체포는 물론, 구속까지도 가차 없이 당해야만 하는 작금 대한민국의 현실에서, 오로지 검사들만이 그 어떠한 중대한 범죄를 저지른다한들, 소환조사조차도 거부할 수 있는 특권을 누리며 민주주의 헌정을 유린하고 있는 것 아닙니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모두가 법 앞에 평등해야한다는 파렴치한 윤석열의 주장대로, 검사든 판사든, 범법정황이 뚜렷하면 체포는 물론, 구속수사라도 해서 증거를 확보해 처벌할 수 있어야만 법치주의 국가요. 뻔뻔스런 윤석열의 말대로 진짜 민주주의 국가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한동훈은 녹취록이란 명백한 증거는 물론, 이동재가 취재원을 협박하는 동안에는, 무려 수백 건의 메시지를 주고받은 뚜렷한 공모정황이 있는데다, 이제는 소환조사를 거부하는 것도 모자라, 압수된 핸드폰의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고 증거인멸을 하며, 누가 보더라도 뻔한 거짓말로 시종이관하고 있는데, 이런 파렴치한 피의자를 구속수사하지 않는다면, 대한민국 그 누가 검찰의 기소와 법원의 판결을 순순히 인정하고 받아드릴 수 있단 말입니까? 

 

이러고도 진짜 민주주의를 거론하며 평등을 운운하다니, 하늘도 알고 땅도 알고 나도 알고 당신도 알고 있건만, 윤석열 당신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것도 모자라, 이젠 주제넘게 하늘마저 넘보고 있으니, 이런 파렴치한 자가 천벌을 받지 않는다면, 그 어느 누가 하늘의 이치를 따르겠는가? 이 말입니다.

 

이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사수해온 국민 된 도리로서, 사법당국에 엄중히 경고합니다. 한동훈이 이동재와 수백 건의 메시지를 주고받고도 오히려 뻔뻔스럽게 권언유착까지 주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 국민들이 알게 된 이상, 더는 앉아서 지켜보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만약 검찰과 법원이 지속적으로 피의자 한동훈을 비호하며 국민을 기만하려한다면, 분노한 촛불은 강이 되고 바다가 되어, 채 한 줌도 안 되는 사법적폐들을 단숨에 쓸어버리고 이 땅의 정의를 바로 세울 것입니다. 

 

이제 검찰과 법원도 인륜을 따라 국민과 함께할 것인가? 아니면, 한낱 패륜적인 적폐기득권을 지키려다 공멸할 것인가? 국민의 인내심이 바닥을 드러내기 전에 조속히 선택을 해야 할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