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일본 극우파 슬로건 '國民の力' 표절이다.

강효백 교수 "김종인은 일본회의 한국지부장인가" 작심 비판

백은종 | 입력 : 2020/09/07 [01:08]

"경제민주화도 전범 기업 해체하던 군정 구호"

김옹은 언제까지 일본 표절로 재미 볼 생각인가?

 

최근 미래통합당이 야심차게 바꾼 당명인 '국민의힘'은 일본 극우파의 총본산인 일본회의의 구호를 그대로 모방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연식 헤이세이 14년(2002년)에 열린 일본회의 창립 5주년 사진. 배너에 '国民の力'(고쿠민노 치카라· 국민의힘)이 뚜렷하게 보인다. [강효백 교수  페이스북 인용]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는 6일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은 일본 극우총본인 ‘일본회의’가 주창하는 핵심어”라며 '초대형 참사 특보'라고 전했다.

 

‘국민의힘’은 일본어로 ‘國民の力’로 표기되는데, 이는 일본 극우파의 총본산인 일본회의가 2002년 11월 30일 열린 ‘일본회의 설립 5주년 & 10주년 행사에서 사용한 슬로건이었다고 밝힌 것이다.

 

그는 “김종인은 일본회의 한국지부장인가? 대일민국 우리일본 천황폐하만세인가? 토왜당(국민의힘)은 일본 자민당 한국지구당인가?”라며 “김옹은 언제까지 일본 표절로 재미 볼 생각이냐”고 소리쳤다.

 

이어 당명을 ‘국민의힘’이라고 띄어쓰기 하지 않는 것조차 일본 따라하기의 연장선이라고 비판했다. 우리나라 어법상 ‘국민의 힘’이라고 띄어써야 하는데도, 이와는 달리 ‘국민의힘’이라고 붙여쓰는 것 또한 지극히 일본식이라는 주장이다.

 

"‘國民の力’라는 표기에서 보듯, 일본은 명사는 한자를 쓰고 조사는 히라가나를 쓰기 때문에 굳이 띄어쓰기를 하지 않아도 되지만, 한글은 조사 ’의’ 다음에 나오는 단어를 띄어쓰기하지 않으면 무슨 말인지 잘 모른다."

 

또 김 위원장이 내세우는 '경제민주화'라는 표현도 일본이 썼던 '경제민주화의 표절'이라고 문제 삼았다. 그는 “박정희의 1972년 10월유신이 1868년 일본의 메이지유신 표절이듯, 경제민주화는 1945~1952년 맥아더 일본 군정사령관이 일제의 군산복합 전범재벌 미쓰이 미쓰비시를 해체하면서 내건 최대 슬로건"이라며 "야후재팬에 무려 40만 개나 검색되고 있다"라고 근거를 들었다. 

 

이어 강 교수는 "거액의 뇌물수뢰범 전과자로서 싱가포르나 중국 같았으면 27년 전에 이미 사형당했을 이 노정객의 유일무이하게 쓸 만한 모토도 사실은 70여년 전 니뽄(일본) 것 짝퉁"이라고 김종인의 과거 뇌물 수뢰 실형 전력을 나무랐다.

 

 

가뜩이나 ‘국민의짐’ ‘국민의심’ 등으로 이런저런 비아냥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당이 이젠 일본의 왜색논란까지 제기되면서, 설상가상으로 이래저래 곤혹스러운 처지가 되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삿갓 20/09/07 [09:56]
올은 말씀입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