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재가동 하자"

'일하는 국회를 위해 2018년 정부와 여야 5당간 합의했다 무산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설치 제안'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09/09 [14:31]

[국회=윤재식 기자] 열린민주당은 정부와 여야5당을 뜻을 모을 수 있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재가동을 제안했다.

 

▲ 지난 7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당대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온라인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일하는 국회, 협치하는 국회7,8일에 있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와 주호영 국민의 힘 원내대표 양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공통적으로 강조한 핵심이라 평하면서 열린민주당도 이 의견에 적극 동의한다밝혔다.

 

하지만 이낙연 대표의 연설에서는 선언적인 주장만 있었지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제시하지 않았다는 것과 권력기관 개혁 과제도 공수처 설치 하나만을 언급한 것이 아쉬운 점이었으며,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에 대해서는 1야당 대표 연설이라고 하기엔 팩트 왜곡이나 정치적 과장이 많았다고 유감을 표명했으며 특히 방역문제에 대해서만큼은 방역 당국의 사실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던 것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로 들었던 사례들도 잘못된 사실에 근거한 경우였다며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김성회 대변인은 일하는 국회를 위해 협치를 하자는 점에서는 모두가 함께 뜻을 모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20188월에 문재인 대통령과 당시 여야 5당 원내대표가 합의했다 무산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의 재가동을 제안한다며 당의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