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추미애 아들 의혹은 야당과 언론이 검찰개혁을 좌초시키려는 노림수"

"조국 사건의 데자뷰, 맥락 없는 연기를 피우는 정파행태 및 부화뇌동 부채질 언론행태"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09/14 [12:38]

[국회=윤재식 기자] 최강욱 열린민주당 당대표는 최근 야당과 일부 언론의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한 무책임한 의혹 제기에 “(조국 전 장관에 이어) 또다시 법무부장관을 흔들어 개혁을 좌초시켜 보려는 노림수라 지적하였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당대표가 지난 7일 열린 열린민주당 최고위원회에 참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최강욱 당대표는 14일 열린민주당 최고위원회 온라인 화상회의에 참가해 추미애 장관 아들에 관련된 문제에 대해 정치적 이득만을 노려 맥락 없는 연기를 피워 올리는 정파의 행태는 익숙한 데자뷔라 할 것이고, 부화뇌동하며 부채질하는 언론의 행태 또한 식상할 정도다앙시앙 레짐(프랑스 혁명 이전의 타도의 대상이 되었던 절대왕정체제)의 뿌리를 뽑는 일이 얼마나 시급한지 다시 절감하고 있다라며 꼬집었다.

 

최 대표는 서울동부지검은 확인된 사실관계에 따라 좌고우면 없이 수사하고 국민 앞에 떳떳한 결론을 내려야 한다만일 야당이 검찰 수사를 못 믿겠다면 더 이상의 혼란을 가중시키지 말고, 법대로 공수처를 출범시켜 판단하게 해야 한다라며 지적했다.

 

그리고 최 대표는 국민의힘이 진정 국민을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다면, 이번 기회에 자당의 국회의원 전원과 이명박 정권 이후 고위공직자 자녀에 대한 입시 및 병역 특혜에 대한 전수조사를 제안하고 앞장서 이행하기를 권한다고 말하며 자유한국당 시절 전직 대표들의 자녀에 관한 의혹이 깔끔히 해소되었다고 믿는지, 정령 억울한 의혹 제기라 생각하는지 입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충고했다.

 

덧붙여 진심으로 검찰기능의 정상화를 기대하는 뜻으로 벌이는 일이라면 대검찰청 감찰 기능의 정상화에 협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과거 검찰 권력이 묻어두거나 조작했던 사건들, 특히 권력과 돈 앞에 부당하게 법을 적용한 사례, 김학의 사건 등으로 민낯을 드러낸 제 식구 감싸기의 실체를 겸허하게 돌아며 수사기관 감찰기능의 독립성 개선까지 나아가길 기대한다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