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장관 "당직사병의 억측.. 난 엄마 역할도 제대로 해준적 없다"

정청래 "추 장관 아들 의혹은 박근혜 추종 정당과 태극기 부대, 정치군인, 정치검찰이 만들어낸 정치공작 합작품”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9/14 [15:31]

추 장관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적 없다..검찰개혁은 제운명"

정 총리 "정서적 접근보다 사실적 접근해야.. 경질할 이유 없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안경을 만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아들 서 모 씨의 군 복무 시절 병가를 특혜 복무로 언론과 야당이 연일 흠집내는 것을 두고 "병원에 입원하거나 아파도 제가 병문안도 가보지 못했다"라며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해 준 적이 없는 아들"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아들 특혜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추 장관은 아들이 자대 배치를 앞두고 있던 때에는 자신이 야당 대표로 군에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한 계엄령을 준비하지 말라고 경고를 한 시점이라고 거론하면서 특혜는 말도 안된다고 일축했다.

 

추 장관은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이가 어릴 때부터 '공인의 아들'로 돼 있어서 아이는 거의 모든 문제를 거의 스스로 해결한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엄마의 상황을 이해하길 제가 일방적으로 바란다"라며 관련 발언을 이어가다가 울컥해 목이 잠긴 듯한 쉰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사지침을 내린다는 오해 때문에 그동안 말 못했나"라고 물었다. 추 장관은 "다들 오해하시는데 당시 (여당이 아닌) 야당대표였다. 정국이 엄중했던 터라 아들 군 문제로 군 관계자와 상의할 일도 없었고 청탁할 일도 없었던 상황이다"라고 분명히 답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의 국방부 민원실 전화를 한적이 없나라는 질문에 대해 “제가 전화한 적이 없고 보좌관에게도 시킨 사실이 없다"라고 밝혔다. 보좌관이 서류를 보낸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들 본인이 아프니깐 진단서를 떼고 이메일로 여러가지 서류를 직접 보냈다고 한다”고 했다.

 

또 추 장관은 "국방부가 최근 문제없다고 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이 나오자 추 장관은 "아픈 것 핑계로 특혜받으려면 진작 그렇게 했을 것"이라며 "초등학교 때문에 다리가 아프다고 했는데 성장통으로 생각했다. 자녀 아들 문제로 군에 특혜 바랬다면 그 당시 조치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 글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을 자세히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나, 국민들이 코로나로 힘든 상황에서 더 불편을 느끼는 점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돼 국민께 송구한 심경을 밝힌 것"이라고 거듭 언급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한 당직 사병이 허위진술을 했다는 주장이 나온 데 대해선 "제보자인 사병이 일방적으로 오해를 하거나 억측을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든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런 군에 아들을 맡기면서 제 아들 잘 봐주세요라고 청탁을 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것"이라며 "제보자가 공명심에서 그럴 수도 있는데 합리적인 의심인지 체크를 할 줄 알아야 한다. (그것이) 국회의 의무이기도 하다"라고 야당의 정치공세를 지적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후반기 교육 수료식 때 군 관계자가 추 장관 남편과 시어머니를 앉혀놓고 청탁을 만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자대배치는 현장에서 난수 추첨으로 이뤄져 청탁 개입 소지가 없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90세 연세인 시어머니가 손자를 보고 싶어 아픈 상황에 간신히 갔는데, 그런 분을 상대로 40분간 청탁을 하지 말라고 훈계를 했다는 것 자체가 반인륜적이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질책했다.

 

정청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설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호하는 집단이 만들어 낸 정치공작 합작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대정부 질문에서 “추 장관 관련 의혹은 박근혜를 사랑하는 추종 정당과 태극기 부대, 정치군인, 정치검찰이 만들어낸 정치공작 합작품”이라며 “‘아니면 말고 식’ 군불 때기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또 추 장관에게 검찰의 선택적 수사로 비판받고 있는 나경원 전 의원 고발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부인 비위 사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사건을 거론하며 '윤석열 총장의 수사의지가 강력한데 장관이 만류하나'라고 묻자 추 장관은 "제가 (윤석열 총장의) 수사 의지를 본 적이 없다"라며 "검찰의 선택적 정의와 수사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정 의원이 이어 “여당이 추미애 라인이 있다고 비판한다, 사실이냐”라는 질문에 추 장관은 “저는 오로지 검찰 개혁을 저의 운명처럼 받아들이고 장관직을 수락했다”라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또 정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의 ‘평창 올림픽 통역병 청탁 의혹’에 대해 “영어 실력이 괜찮지 않으냐, 만약 면접시험을 봤으면 통역병으로 뽑혔을 텐데 오히려 제비뽑기로 떨어져 불이익을 당한 것 아니냐”라고 물었다.

 

추 장관은 "스포츠경영학을 공부했고,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아이다. 굳이 청탁할 이유가 없었다"라며 "반대로 제 아이인 줄 먼저 알아보고 군 내부에서 정상적인 절차를 바꿔 제비뽑기로 통역병에 떨어뜨렸다는 사실도 이번에 알았다”라고 답했다.

 

이날 대정부 질문에 참석한 정세균 총리도 “정치권에서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해 논란이 있는 것으로 안다”라며 “정서적 접근보다는 사실적 접근을 하는 것이 옳다”라고 국힘의 정치공세를 비판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선 윤재옥 국힘 의원의 '지금까지 나온 정황만으로라도 추미애 장관은 국민들에게 해임된 것이나 마찬가지인데 경질을 건의할 생각은 없는가'라는 질문에 "경질할 이유를 찾지 못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