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쟁을 위한 추 장관 및 민간인 총격 사망 관련 국감증인채택 불가입장

'국방위, 증인채택 논쟁으로 국회 상임위 중 현재까지 유일하게 국감 실시 계획서 채택하지 못함'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10/05 [17:36]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방위 간사 황희 의원은 5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까지 유일하게 국정감사 최종 일정을 처리하지 못한 이유인 국방위 국정감사 증인 채택문제의 협의 과정과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 5일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국방위 간사 황희 의원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윤재식 기자

 

황 의원은 오전까지 여야 간사 간 협의를 통해 국정감사를 추진하려고 했으나 증인채택 관련 여야 간 합의점을 찾지 못하였다국민의힘이 주장하는 국정감사 증인채택과 관련하여 민주당 입장은 수사가 무혐의 처리되거나, 현재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증인채택이 불가하다는 입장이라 밝혔다.

 

덧붙여 국민의힘은 추미애 장관 및 추 장관 아들을 비롯하여 10명의 증인을 요청했고, 추가적으로 북한 해역 내 우리 민간인 총격사망 관련 유가족 등을 증인채택 요구하고 있다면서 추미애 장관 아들 휴가 관련 의혹은 강도 높은 압수수색까지 벌인 검찰이 기소 조차 하지 않고 무혐의 처리한 사안이고 민간인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는 현재 해경이 수사 중이라며 국민의힘이 요청한 10명의 증인을 채택할 수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황 의원은 추 장관 관련 현안과 북한 해역 내 우리 민간인 총격 사망을 두고 국정감사장을 정쟁화 하겠다는 의도로 밖에 비쳐지지 않는다민주당은 이에 응할 수 없다며 단호 입장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민의힘이 평소 주장하는 대로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조금이라도 인식한다면, 엄중한 이 시점에 지금이라도 태도를 바꿔 국정 감사에 속히 참여하실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국방위 간사 한기호 의원이 같은 날 먼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방위 국정감사에 대한 최종 일정이 처리되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방위 간사직을 사퇴하겠다발표했다.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추 장관 아들 서씨 그리고 추 장관의 보좌관, 당직사병 현모씨, 이철원 예비역 대령, 카투사 지역대장과 지원반장 등 10명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