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로저스 재차 경고 "일본 쇠퇴는 필연적…100년 뒤 없어질 수도"

"스가, 잘못된 '아베노믹스' 승계…젊은이들은 빨리 일본을 떠나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10/06 [13:40]

"스가 총리도 똑같다...잘못된 '아베노믹스' 승계, 일본 쇠퇴 부를 것”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지난 2월 9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알펜시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평창평화포럼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억만장자로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세계적 투자가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일본이 갈수록 쇠퇴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는 최근 출범한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정권에 대해 "일본의 쇠퇴를 가져오는 건 필연적"이라고 평가해 주목된다.

 

로저스 회장은 9일자 일본 주간아사히 최신호(6일 발매) 기고에서 "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한시라도 빨리 사임해야 한다고 말해왔다"라며 "아베의 행동원리는 자신과 자신의 체제를 유지하는 데에만 있었고, 그에 따른 부채는 일본의 젊은이들에게 떠넘겼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로저스 회장은 "아베의 후계자인 스가 총리도 '아베노믹스'(아베의 경제정책)란 잘못된 정책을 승계하겠다고 해 문제"라며 "일본에 이처럼 불행한 일은 없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일본 집권 자민당은 지난달 건강상 이유(궤양성 대장염 재발)로 총리직을 사임한 아베 전 총리의 후임으로 스가 총리를 선출했다. 아베 정권 8년 간 정부 대변인이자 총리 비서실장 역할을 해온 스가 총리는 '아베 정권 계승'을 국정 기치로 내걸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해 로저스 회장은 이번 기고에서 '대규모 금융완화'와 '적극적 재정투입'을 근간으로 하는 아베노믹스를 "일부 중개업자와 대기업에만 혜택을 주는 시책" "일본을 파괴하기 위한 정책"이라고 혹평했다.

 

아베 정권이 그동안 금융완화를 통해 엔화 약세를 유도하면서 주가를 끌어올리는 덴 성공했지만 "훗날 물가가 오르면 국민이 고통을 받게 된다"는 게 로저스의 주장. 그는 "이런 통화절하 정책으로 중장기 경제성장을 달성한 나라는 역사상 한 곳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로저스 회장은 또 아베노믹스에 따른 적극적 재정투입에 대해선 "국가채무가 계속 늘어나는 상황에서 잘못된 정책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인구감소가 급속히 진행되는 일본에선 앞으로 사회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면서 그래서 일본에 사는 10대 청소년들은 속히 일본을 뛰쳐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이대로 간다면 일본은 100년 뒤엔 없어질지도 모른다. 일본인은 물론 일본어를 사용하는 사람도 없게 될 것이다. 결론은 하나다. 일본의 젊은이들이여, 일본 밖으로 뛰쳐나가라. 중국이든 한국이든 좋다. 그래야 인생이 풍족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저스 회장은 "21세기 후반은 중국과 아시아의 세기가 될 것이다. 특히 북한이 개방되면서 우수한 노동력 덕분에 북한에 투자가 모이면 한국도 성장할 것"이라며 "반면 일본만은 아시아의 성장으로부터 뒤처질 것"이라고 내다 봤다.

 

로저스 회장은 대담한 세출 삭감과 적극적인 이민 수용을 앞으로 일본 정부가 추진해야 할 정책 방향들로 꼽으면서 "그러나 일본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 일본의 젊은이들은 중국이든 한국이든 일본 밖으로 나가야 인생이 풍요로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아사히신문 계열 온라인미디어 아에라닷(Aeradot)과의 인터뷰에서도 일본 젊은이들에게 당장 모국을 떠나라고 조언했다. 로저스 회장은 3년 전 아베 신조 정권 때도 “내가 10세 일본인이라면 나라를 떠날 것”라고 말하면서 일본의 쇠락을 예고했다.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총리. 사진/AP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