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출입기자로 위장하고 국회 출입했던 삼성전자 간부에 강한 유감 표명

'삼성전자 부사장 증인 신청 이후 기자사칭 삼성간부 증인 신청했던 류호정 의원실에 매일 같이 드나들어'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10/08 [12:20]

[국회=윤재식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7일 국회에서 폭로했던 언론사 출입기자증을 가지고 국회에 출입한 삼성전자 간부와 삼성에 대해 국회는 강력한 유감을 표시했다.

 

▲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삼성전자 간부 국회 출입기자증 발급제도 악용 행위에 대한 국회 사무총장 입장문을 읽고 있다.     © 윤재식 기자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8일 오전 삼성 간부 출입기자증 발급제도 악용한 행위에 관련해 국회는 이번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를 착수하였다해당 기업에서도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 입장을 밝혔다.

 

향후 진상규명에 따라 필요한 경우 법적인 조치도 취할 수 있다경고하며 이번 사건과 관련된 해당 언론사 소속기자에 대한 출입기자증 효력을 정지시켰으며, 앞으로 국회 출입기자제도를 악용하는 행위가 재발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언론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여 합리적인 제도개선 방안도 마련할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이번 사건의 발단이 된 삼성전자 간부는 류호정 의원이 삼성전자 중소기업 기술탈취 관련 민원을 접수하고 사실 확인을 위해 삼성전자 부사장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한 후 한 언론사 국회출입기자증을 가지고 매일 류 의원을 찾아왔었다고 류 의원의 폭로로 밝혀졌다

 

이후 삼성전자 부사장은 결국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았고, 이에 류 의원 측에서는 아무런 상의 없이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류호정 의원실 조사 결과 문제의 삼성전자 간부는 전 새누리당 (현 국민의 힘) 당직자로 밝혀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삼성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