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곽상도 '권한남용'..국감서 내 강의평가 구하려는 의도 뻔해"

곽상도 "'아빠찬스' 누리고 사는데 대통령 임기 종료되면 그마저 끝날 것이니 그때까지는 자숙하라"

정현숙 | 입력 : 2020/10/09 [13:21]

김성수 "생산적인 의정활동은 언제 하실까요? 그런 게 의정활동입니까?"

황교익 “국감을 핑계 삼은 폭력”

공동사진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을 언급하며 “상습적이고 무분별한 권한 남용으로 사람들을 해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곽상도 의원이 이번 국정감사장에서 문준용 씨가 시간강사로 출강하고 있는 대학의 이사장에게 강의평가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문준용 씨가 이를 비판했다. 준용 씨의 비판에 곽 의원은 정권교체까지 암시 하면서 문 씨에게 자숙하라고 엄포를 놨다. 곽  의원의 이러한 행태를 두고 국감을 핑계 삼아 개인에 대한 폭력을 저지른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문준용 씨는 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곽 의원이 제가 출강 중인 대학 이사장을 국정감사에 불러냈다고 한다"라며 "제 강의평가를 달라고 했다는데, 한마디로 시간강사 시킨 게 특혜 아니냐는 소리다. 그런데 그거 하나 물어보고 이제 됐으니 들어가라고 한 모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국감에 출석하면 자기 차례까지 몇 시간 대기도 해야 할 텐데 제가 본의 아니게 폐 끼친 분이 또 한분 늘었다”라며 “특혜가 없어도 이번에 제 강의는 잘릴 것 같다. 그 이사장님과 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지만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준용 씨는 “제 강의평가는 한마디로 좋지도 나쁘지도 않고 그냥 보통이다"라며 “곽 의원이 그걸 볼 리는 없고 왜 강의평가를 구하는지 뻔하다. 편집, 발췌, 망신 주기. 이상한 데 발표해서 제 이름 검색하면 강의평가 점수 나오게 만들 거다. 강의평가를 봤더니 아무 문제 없다는 소리는 절대 안 한다”라고 곽 의원의 의중을 간파해 냈다.

 

그러면서 “곽상도는 저번에 제 조카 학적 정보 유출로 한분 징계 먹게 만드셨다. 강의평가도 유출하는 것은 위법”이라며 “국회의원이니 법은 잘 알 테고 혹시 멋모르고 걸려들지도 모르니 일단 달라고 하는 것이다. 자료 준 사람이 자기 때문에 피해 볼 지는 아랑곳하지 않고. 이런 걸 상습적(좋지 않은 일을 버릇처럼 하는 것)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준용 씨의 분노에  곽 의원은 9일 페이스북 글로 맞섰다. 곽 의원은 “문준용씨에게 경고한다. 대통령 아들이라고 해서 허무맹랑한 주장으로 야당 국회의원의 명예를 훼손하면 안 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문준용 씨가 출강하고 있는 대학의 이사장은 민주당 의원의 필요 때문에 증인으로 국감장에 불려 나왔다며 “이왕에 증인으로 출석했기에 ‘문준용 씨 자료’도 제출해 주도록 요청한 것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에게 자료 제출한 수많은 공무원 가운데 유독 문다혜 씨 부부 아들 자료 제출한 공무원만 골라서 징계 먹이는 것이 바로 권한 남용”이라며 "대통령 아들이 아빤 찬스 누리고 사는데 야당 국회의원이 일일이 확인하니 불편한가? 문대통령 임기가 종료되면 그마저 끝날 것이니 그 때까지는 자숙하시기 바란다”라고 엄포를 놓았다.

 

문준용 씨와 곽상도 의원의 이같은 설전에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이날 SNS로 "국감을 핑계삼은 폭력"이라고 짧게 후려쳤다. 개인의 사생활을 의정을 핑계로 끌어들였다는취지로 풀이된다. 김성수 시사평론가는 페이스북에서 "전직 검사이자 청와대 수석이었고 이제국회의원이란 작자가 권력가지고 하는 짓이 이런 짓거리들 뿐"이라며 "생산적인 의정활동은 언제 하실까요? 그런 게 의정활동입니까?"라고 꼬집었다.

▲  문준용 페이스북 발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