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 신분 잊고 '언플' 기회 달라?..한동훈 "국감에 나가겠다"

박대출 "한동훈, 검언유착 억울하다며 국정감사 출석 의향 밝혀"

정현숙 | 입력 : 2020/10/13 [18:00]

조선일보 "한동훈, 秋 장관 권언유착 사건은 왜 침묵? 국감 부르면 나갈 것"

 

네티즌 "피의자가 수사받는 중에 국회 증언?..떳떳하면 중앙지검에 출두해라."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한동훈 검사(법무연수원 연구위원)가 국정감사장에 출석해 사실관계를 증언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한 검사장 본인이 참고인으로 출석해 국회에서 진술할 의향이 있다고 전해왔다"라며 그를 참고인으로 채택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의원은 "MBC와 KBS 검언유착 오보 사태, 피의사실 공표 의혹과 관련해 진술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라며 "억울함을 밝히고 싶다고 본인이 자청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오는 23일 방송통신위원회 등 종합감사 때 참고인으로 채택해 달라고 요청한다"며 "이것은 여야 간의 정쟁이 아니라, 오보와 관련한 실체적인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원욱 과방위원장은 "간사 협의에서 (참고인 채택 여부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이날 조선일보는 [한동훈 "秋장관, 권언유착 사건은 왜 침묵? 국감 부르면 나갈 것]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한동훈 검사의 입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콕집어 '권언유착'으로 몰면서 한 검사의 입장을 조목조목 대변했다.

 

조선은 "한 검사장은 이날 본지에 '추 장관 등이 국회 국정감사를 이유로 피의사실을 계속 밝힐 것이라면, 차라리 수사팀이 공개적으로 언급했던 ‘상당한 증거들’을 제시했으면 한다'라면서 '수사팀이 확보했다는 증거는 어디로 가고 독직폭행 논란까지 일으킨 상황에서 비밀번호 이야기만 반복하는지 의문'이라고 했다"라고 적었다.

 

조선은 또 "한동훈 검사가 추 장관의 국정감사 발언을 두고 '추미애 장관이 그동안 전가의 보도처럼 강조했던 피의사실 공표금지 원칙이나 공보 준칙이 왜 이 사건(채널A 사건)에서는 깡그리 무시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라며 "한 검사장은 그러면서 '추 장관이 이 사건의 본질인 권언(勸言)유착, 압수수색 독직폭행, KBS의 허위 보도에 대해선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조선은 "그는 또 여야 합의로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될 경우 출석을 피하지 않겠다고도 했다"라며 "한 검사장은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다면 공직자로서 성실히 답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채널A 사건 관련해 한 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이 사건을 ‘검언유착’이라고 주장했던 더불어민주당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이유로 채택을 반대했다"라고 했다.

 

박대출 의원이 말한 국감 자진 출석에 대해 한 검사는 조선 인터뷰에서는 한발 빼는 모습을 보였다. 조선은 "이에 대해 한 검사장은 '자청한 것은 아니고, 주위에서 증인으로 출석하면 나갈거냐고 묻는 분들에게 부르면 나간다고 답한 것'이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조선은 이 기사에서 이철 전 VIK 대표의 발언이라며 일부만 선택적으로 뽑아 왜곡을 자행한다. 조선은 "MBC와 여권은 지난 3월 이후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치기 위해 한동훈 검사장과 짜고 이철 전 VIK 대표에게 접근했다는 취지로 주장해왔다"라며 "그러나 지난 6일 이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유시민 관련 질문을 들은 적은 없다'고 증언하는 등 검언유착에 반하는 정황이 추가로 제시됐다"라고 썼다.

 

하지만 이철 전 대표는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이 전 기자와 백승우 채널A 기자에 대한 속행 공판에 이날 증인으로 출석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연결된 검찰 고위 인사가 한동훈 검사라고 분명히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동재 전 기자의 두 번째 편지를 받은 뒤로 검찰이 목적을 갖고 수사를 하면 무죄여도 소명하기 어렵다는 걸 안다"라며 "또다시 구렁텅이에 빠진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술회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한 검사장이랑 연관됐다고 생각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불이익을 가할 것이라고 생각한 거냐"라고 질문했고, 이에 이 전 대표는 "저의 진술을 받아 그 진술을 갖고 유력 정치인 소탕에 세울 것이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철 전 대표의 증언에서 검언유착에 반하는 정황이 추가로 제시 됐다는 이날 조선일보 기사와는 완전 딴판이다. 조선일보는 기사 마지막에서는 법조계 안팎의 무리한 수사를 거론하며 한동훈 검사가 마치 억울하게 수사를 받고 있다는 취지로 마무리 한다.

 

조선은 "법조계 안팎에선 채널A 사건을 두고 무리한 수사가 계속된다는 지적이 나온다"라며 "이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지난 8월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로 구속기소했고, 이후 한 검사장을 이 전 기자의 강요미수 혐의 공범으로 계속 수사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동훈 검사는 법무부 산하 현직 검찰 공무원이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공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음해하려했다는 검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피의자의 신분이다. 수사를 받아야 할 당사자가 야당과 보수언론의 힘으로 국감에 나와 자신을 대변해 유리한 고지에 서겠다는 얄팍한 취지에 다름없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국정감사에 피의자 신분인 한동훈 검사를 불러내서 변명의 장을 마련해 주고 보호할려는 조선일보나 박대출 의원의 의도도 뻔하다. 삼각공조로 짜고 치는 고스톱이 따로 없다. 이와 관련한 네티즌의 비아냥이 거세다.

 

닉네임을 등록해 주세요/지금까지 얼마나 내통을 했으면 현 정부의 검찰이 법무부를 거치지 않고 야당 의원에게 통지하여 국회에 나오고 싶다고.. 완전 이건 개 콩가루 검찰이구만

 

마르셀/피의자가 수사받는 중에 국회에 나가서 자기 사건에 대해 증언한다고? 무슨 코미디 찍으려는거냐. 이건 아니지

 

조창희/국민의짐이다. 이 당에 협조 구하는 거 보니 죄가 있긴 있나보다. 떳떳하면 국감장이 아니라 중앙지검에 출두해라. 한동훈 저넘도 조만간  국민이 짐에  입당할수 있겠다.ㅡ윤짜장과 동반으로

 

JUNG/현 행정부 공무원이 야당 의원을 통해 주절거릴 기회를 달라??? 그리고 재판장에 나가야 할 놈이 국감장에 나오겠다??? 한동훈은 지가 구축해 놓은 세상에서 이미 검찰총장 그 이상을 하고 있구나~~~

 

돌뿌리/국민의짐 박대출 의원님 대한민국 국회가 그렇게 할 일이 없습니까. 간교한 범법자의 변명이나 듣고 보호 하려는 의도로 증인으로 서겠다는 의도입니다. 박대출 의원님 너나 잘하세요.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20/10/13 [20:04]
쓰레기를 심문할 좋은 기회. 국정감사장에서 조서 쓰면 될듯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