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죽이는 '거짓 미투' 피해자 박진성 시인 극단 선택 암시 후 잠적

박진성 시인, 가짜미투 피해→극단선택 글 페이스북 게재→실종.."성폭력의혹 고통" 호소

백은종 | 입력 : 2020/10/15 [16:54]

허재현 "박 시인에게 무슨 일 생긴다면, 조작미투 가해자와 언론 모두가 살인 공범"

Edward Lee "박원순 시장 잃고 영혼마저 고갈된 시민들을 생각해도 마음을 돌리시라" 

 

▲ Edward Lee 페이스북

 

"매년 10월 '성폭력 의혹'이란 거대한 그림자, 정수리부터 발바닥까지..온갖 통증, 신체 핥는 느낌. 정말 지겹고 고통스러워”

 

지난 2016년 문단 내 '거짓 미투'로 성폭력에 연루되어 자신의 이름이 거론됐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박진성 시인이 SNS에 글을 올린 뒤 돌연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금 현재까지 실종상태다.

 

박 시인은 14일 밤 11시경 개인 SNS에 지난 2016년 성폭력 의혹 사건 이후 해마다 10월마다 고통을 겪어왔다며 조용히 삶을 마감하겠다는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린 뒤 잠적했다. 그는 "저는, 제가 점 찍어 둔 방식으로 아무에게도 해가 끼치지 않게 조용히 삶을 마감하겠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경찰은 전날 밤 '박 시인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는 112신고를 받았다. 행적 파악에 나섰으나 이날 오전까지는 소재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시인의 전화기가 꺼져 있는 상태라며 자택 주변 CCTV 등을 분석해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인은 2016년 여성 습작생 성폭력 의혹을 받았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자신의 혐의를 벗는 과정에서 무수한 비난을 받았고 지인들에게 참기 힘든 고통을 토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인은 언론에 정정보도 신청과 소송을 치르기도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2016년 그 사건 이후, 다시 10월이다. 그날 이후 저는 '성폭력 의혹'이라는 거대한 그림자를 끌고 다니는 것 같다"라며 "매년 10월만 되면 정수리부터 장기를 관통해서 발바닥까지 온갖 통증이 저의 신체를 핥는 느낌이다. 정말 지겹고 고통스럽다"라고 극한의 괴로운 맘을 토로했다.

 

이어 "저의 돈을 들여 아무도 읽지 않는 시집을 출판도 해 봤다. 죽고 싶을 때마다 꾹꾹, 시도 눌러 써 봤다. 그런 게 다 무슨 소용일까 싶다. 살려고 발버둥 칠수록 수렁은 더 깊더라"고 했다.

 

또 "비트겐슈타인의 말이 생각난다. 평생을 자살 충동에 시달리던 철학자는 암 선고를 받고서야 비로소 그 충동에서 벗어났다고 한다. 지금 제 심정이 그렇다"라며 "제 자신이 선택한 죽음을 목전에 두고, 시집 복간, 문단으로의 복귀,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살부빔, 그런 것들이 다 무슨 소용인가 싶다"라고 허무함을 탄식했다.

 

박 시인은 "단지 성폭력 의혹에 휘말렸다는 이유만으로 모든 것을 잃는 사태가 저에게서 끝났으면 좋겠다. 다만 어떤 의혹과 의심과 불신만으로 한 사람이 20년 가까이 했던 일을 못하게 하는 풍토는 사라져야 한다. 꼭 그랬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나타냈다.

 

그는 "다음 세상에서는 저의 시집 '식물의 밤'이 부당하게 감옥에 갇히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다음 세상에서는 저의 시집 계약이 부당하게, '단지 의혹만으로' 파기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그동안 받은 불이익을 돌이키며 앞으로의 소망을 나타냈다.

 

이 소식을 접한 허재현 전 한겨레 기자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서 "사람 한명 죽어야만, 언론이 피해자중심주의를 맹신하는 것의 위험성을 깨달을 거냐"라고 묻고는 "만약 박진성 시인에게 무슨 일 생긴다면, 조작미투 가해자와 언론 모두가 살인 공범이다. 여성주의와 저널리즘은 건강한 상호보완 긴장관계에 있어야 한다는 제 말이 그렇게 이해하기 어렵냐"라고 따져 물었다.

 

온라인 논객 'Edward Lee'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사람 죽이는 가짜 미투, 가짜 언론"이라며 "가짜 미투와 가짜 언론이 아무렇게나 휘두른 흉기에 애꿎은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 우리는 언제까지 이런 (사회적) 살인 앞에서 무기력하게 떨고 있어야 하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박진성 시인, 부디 돌아오시라. 박원순 시장을 잃고 영혼마저 고갈된 선한 시민들을 생각해서라도 부디 마음을 돌리시라. 우리 함께 손잡아야 한다. 그러셔야 한다. 제발 ~~ ㅠ"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 박진성 시인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