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라임사태 관련 야권 인사 비위 사적 수사지휘 논란

"윤 총장, 김봉현 회장 야당 유력인사 뇌물 공여 진술과 관련 정식절차 거치지 않은 사적 수사지휘"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10/19 [14:19]

[국회=윤재식 기자] 열린민주당은 라임사태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야권 인사 비위를 공식 보고 체계를 이용하지 않고 사적 수사지휘를 했다며 강력 비판했다.

 

▲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이 1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적 수사지휘를 강력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남부지검이 김봉현 회장의 야당 유력 정치인 뇌물 공여 진술과 관련해 정식보고라인을 통하지 않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접 보고했다는 의혹이 보도 됐다송삼현 당시 서울남부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면담하여 야권 인사 의혹을 직보했는데 정작 주무부서인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에는 야권 관련 비위 정보는 보고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검찰청이 야권 관련 정치인 의혹은 내용을 보고받은 후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해명했지만 이는 “(정식 절차를 거치지 않고) 윤 총장이 검찰의 지휘체계를 뛰어넘어 사적 수사지휘를 했다는 자백이나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더 놀라운 것은 이 보고 논란 어디에도 검사와 수사관에 대한 룸살롱 접대를 비롯한 향응 제공은 보고된 바 없다제 식구는 감싸고 누구는 사적 수사 지휘하고, 누구는 공개 수사 하는 것이 검찰의 현 모습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끝으로 김 대변인은 자정작용을 상실한 검찰에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공수처가 정답이다라고 강조하며 신속한 공수처 설치를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