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원인은 윤석열의 '이해충돌'에 있었다

조국장관 사퇴시킨 이해충돌. 부지기수인 윤석열은 국회가 탄핵해야 마땅하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10/20 [14:05]
▲  ©  YTN 영상 갈무리

 

윤석열 일가의 범죄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의 수사가 지지부진 한데다, 정치검찰들이 구속 재판 중인 피의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협박해, 위증을 교사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논란이 일자, 결국 참다못한 추미애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함으로써, 더욱 간악해지는 윤석열 정치검찰의 준동에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지난 19일 추미애 장관은 라임자산운용 의혹과 윤석열 일가의혹 등, 윤석열 검찰총장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총 5건의 사건에 대해 전격적으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과 수구언론들은, 법무부 장관이 검찰수사를 압박하는 직권남용인 것은 물론, 사실상 윤 총장에 대한 사퇴압박일 수밖에 없다며, 일제히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장관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작금,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의 핵심은, 국민의힘의 일방적인 주장과 수구언론들의 편파적인 보도와는 달리, 검찰총장이라는 윤석열의 직책과 떼래야 뗄 수 없는, 바로 이해충돌에 있었습니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현직검사의 위증교사가 의심되고 있는 라임사건은 한명숙 전 총리관련 한만호 위증교사사건과 판박이로, 정치검찰의 정치공작이 의심되고 있는 데다, 현직 검찰총장인 윤석열까지 언급되었기에, 객관적이고 공정한 검찰수사를 보장해주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필요불가결한 조건이라 할 것입니다. 

 

더군다나 장관의 수사지휘권이 발동된, 나머지 4개의 사건들을 낱낱이 살펴보면, 윤석열의 처 김건희가 개입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사건, 김건희가 설립한 코바나컨텐츠의 미술전시회 뇌물성 협찬의혹, 용산 세무서장 뇌물수수사건 윤석열 개입의혹, 윤석열 장모 최씨 요양병원 요양급여비 부정수급 사건 연루의혹 등, 모두 윤석열 본인과, 윤석열 일가가 직접 연관된 사건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정치검찰들의 뭉개기 작전으로, 수사가 지지부진 정체되고 있는 것은 물론, 심지어 검찰이 윤석열의 처와 장모의 범죄를 은닉했다는 의혹까지 일고 있어, 검찰총장이라는 지위로 인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이해충돌이 더욱 의심될 수밖에 없는 실정이었습니다.

 

따라서 공정한 수사와 처벌을 보장해야하는 추미애 장관이, 법무부장관으로서의 의무와 책임을 다하기 위해선, 라임 위증교사사건을 포함한 모든 윤석열 일가 범죄의혹들에 대한 수사지휘권 발동을 피할 수 없었다할 것입니다.

 

게다가 윤석열의 개입이 의심되는 사건들이 어디 이뿐이었습니까? 윤석열의 최측근인, 한동훈이 주도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는 검언유착 사건도 모자라, 작금 한창 국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는 나경원의 엄마찬스 또한, 정치검찰의 뭉개기 작전으로 말미암아, 윤석열 장모 사기사건을 계기로, 윤석열과 나경원이 서로 결탁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지고 있는 실정 아니냐? 이 말입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게 다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조선일보의 방상훈과 결탁한 범법의혹, 수사를 받고 있는 삼성의 대부, 홍석현을 만나 모종의 거래를 했다는 의혹 등, 윤석열의 범법의혹은 쓰레기더미와 같아서, 캐면 캘수록, 부지기수로 쏟아져 나온다는 것입니다. 

 

이에 국민의힘에게 엄중히 묻겠습니다. 지난 해, 국민의힘은 아빠찬스 의혹을 빌미로, 조국 전 장관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져, 결국 이해충돌로 사퇴시켰습니다. 그런데, 국민의힘이 그토록 비호하고 있는 윤석열은 어떻습니까? 

 

윤석열 본인은 물론, 처와 장모의 범법의혹도 모자라, 검찰 내의 최측근들까지 연루된 범법의혹이,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태산입니다. 윤석열의 이해충돌이 태산입니다. 

 

이렇듯 범죄덩어리 윤석열은 이해충돌로, 이미 사퇴를 했어도 수십 번은 사퇴했어야 마땅할 것이오. 국회에서 탄핵을 당해도 수십 번은 탄핵 당했어야 마땅할 것이오. 이미 구속 되어도 여러번 구속 되었어야 마땅하다 할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