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스케치..'위증' 정황 윤석열 잡는 '클린업 트리오'

김남국-김용민-김종민 돋보이는 활약..윤석열 황당 발언 깨부수고 위증 정황 잡아내

정현숙 | 입력 : 2020/10/22 [18:21]

추미애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 받는 공무원"..'하극상' 되치기

박충구 "윤석열 '흔들리지 않겠다' 피해자 코스프레..악취가 진동한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22일 오후 페이스북

 

21대 국회 대검찰청 국정감사 최대 화두는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하극상' 발언이다. 이와 관련해 22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SNS를 통한 한 줄 메시지를 날려 윤 총장을 촌철살인했다.

 

박충구 감리교신학대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으로 "윤석열 검사가 검찰 총장 되기 전에 했던 말, '검사가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검사입니까, 깡패지' 멋졌다"라며 "그의 말을 조국 교수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에 적용하면 윤석열은 깡패와 방불하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수사권을 기형적으로 행사하며 해당 정치인만이 아니라 비겁하게도 가족까지 두루 터는 위협 용도로 행사했기 때문"이라며 "오늘도, 국회 국감장에 나와서 윤석열이 하는 말, '아무리 흔들어도 흔들리지 않겠다.'라고 했다. 도대체 누가 흔들었나?  갑자가 순진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라고 비판했다.

 

박 교수는 그러면서 "억울하게 박해라도  받고 있는 사람처럼 행세한다"라며 "그의 장모, 처의 범죄 의혹, 옵티머스 무죄 처리, 수하 검사들의 여당 정치인 모략 수사 등등 그가 책임져야 할 사건들을 들추면 악취가 진동하고 있다. 그런데도 그는 '흔들리지 않겠다.'라고 선언하는 멋을 부린다. 멋 부리는 것도 재주다"라고 질책했다.

 

윤 총장은 국감에서 “초임검사 시절부터 검찰총장은 법무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고 배웠습니다"라는 황당한 발언을 했다. 여기에 기라성 같은 인터넷 논객들이 반박의 글을 올리고 윤석열 총장의 위증 정황까지 잡아냈다.

 

이날 전상훈 '이지스커뮤니케이션' 대표가 올린 윤석열 총장의 황당한 발언을 깨부순 김용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과 김두일 '차이나랩' 대표가 올린 윤 총장의 국감 위증 정황이다. 특히 김 대표는 "김남국-김용민-김종민, 공포의 클린업 트리오"라며 "역시 젊은 의원들이 잘하는 구나..."라고 치켰다. 

이미지: 사람 4명

 

#윤석열: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김용민: 그럼 검찰총장이 장관의 친구입니까? 아니면 장관의 상급자입니까?

#윤석열: 저희들은 초임검사 시절부터 그렇게 배웠습니다.

#김용민: 그게 바로 검찰 전체가 잘못 생각하는 것입니다. 법무장관의 검찰청장에 대한 업무 감독, 지시권이 검찰청법에 규정되어 있습니다. 

#윤석열: 현 정부 아래에서 힘있는 사람에 대한 수사가 어렵습니다. 불이익을 각오해야 합니다.

#김용민: 총장의 논리 그대로 되돌려 드리겠습니다. 총장의 장모 사건 수사하는 검사들에게 당부드립니다. (힘있는 검찰총장으로부터의) 불이익을 감수하시더라도 명명백백 진실을 밝히는 수사를 해줄 것을 당부합니다.

 

#김종민: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총장의 주장은 정치논리입니다. 그런 정치논리 펴려면 총장 옷 벗고 정당에 들어가 정치적으로 논쟁하셔야 하는 겁니다.

 

나왔다: 윤석열의 위증 -김두일-

 

질문자: 김남국 의원

답변자: 윤석열 총장

1. 

질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반대의견을 펼친 적이 있는가?

답변: 없다.

2. 

문재인 대통령에게 독대 요청을 한 적이 있는가?

답변: 없다.

이 건은 고발 조치되면 법적 다툼의 소지가 매우 많다. 

3.

1번의 경우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과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증언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2번의 경우는 유시민 이사장이 유력한 여권인사를 통해 들은 이야기라 이 부분 또한 충분하게 다툴 여지가 많다.

4. 

윤석열은 이 두 가지 증언은 나중에 상당히 문제가 될 것이다.  

질의는 이렇게 하는 거다. 

현재까지 오늘 베스트 질의자는 김남국 의원이다.

5.

김용민 의원도 만만치 않다. 

오늘 최고의 대사가 김용민 의원에게 나온다.

"법무부 장관이 친구입니까?" 

6.

윤석열이 권력자를 수사하는 것은 불이익을 감수해야 하고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막바지에 김용민 의원이 질타한다.

"그 이야기를 검찰총장 가족들을 수사하는 일선 검사들에게 해라"

7.

김종민도 의원도 잘한다. 농부 같은 외모인데 논리력 '갑'이다.

수사지휘권과 업무체계 대해 윤석열 총장을 꿀먹은 벙어리로 만들었다. 윤석열 특유의 끼어들기도 못하고 있다. 

 

실수일까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22일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몽이 20/10/23 [09:12]
정현숙 기자님의 내공도 대단하시네요. 이렇게 깔끔하게 정리해 주시다니.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