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선 '정치고수' 추미애가 띄우는 검찰개혁 배수진에 쏟아진 '극찬'

“법무부 장관으로서 오직 검찰 개혁 사명으로 이 자리에 왔기 때문에, 어떤 정치적 입장도 없다”

정현숙 | 입력 : 2020/11/16 [18:54]

추미애 "검찰개혁 완수전 안 물러나..정치적 욕망 갖지 않기로 맹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6일 검찰개혁을 완수하기 전까지는 서울시장 선거나 대선 출마를 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다만 장관직에서 물러난 이후 시점에서의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나 대선 출마 의향이 없느냐”라고 묻자 “검찰개혁을 하기 전까지는 정치적 욕망, 야망을 갖지 않기로 맹세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으로서 오직 검찰 개혁에 사명을 가지고 이 자리에 왔기 때문에, 그 일이 마쳐지기 전까지는 정치적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라고 분명히 했다.

 

전 의원이 “장관직에 있는 동안에는 표명하지 않겠다는 뜻이냐”라고 재차 묻자 추 장관은 “표명하지 않는 게 아니고 의지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장관직을 그만둔 다음에는 할 수 있다는 말이냐는 이어진 질문에는 “그거야 알 수 없고, 검찰개혁이 완수될 때까지는(안 하겠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의 이날 발언은 인터넷을 강타하며 "5선 정치고수가 띄우는 검찰개혁의 배수진", "진정한 용자", "눈물나도록 고맙다", "진정 대통령 감!" 등 검찰개혁을 염원하는 시민들의 찬탄을 자아냈다.

 

특히 인터넷 논객 Edward Lee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검찰개혁 전까지는 어떤 정치적 야망도 갖지 않겠다'는 추미애 장관의 검찰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진정성을 100% 신뢰하고 지지한다"라며 "문 정부 최고의 인사이자, 가장 믿을 수 있는 개혁전사다. 청와대 참모 및 국무위원들이 추미애 장관 반만큼만 해도 더 바랄게 없겠다"라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홀로 대언론 전쟁을 치르고 있는 조국 전 장관과 마찬가지로 혼자 고군분투하는 추 장관을 시민사회가 적극 지지하고 응원해야 검찰개혁을 성공할 수 있다"라며 "믿을 수 있는 곳은 오직 시민사회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