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찰거부를 '윤석열 망신주기'로 대서특필하는 '친검 법조기자'들

정당한 감찰 거부는 항명.. 언론들은 추미애, 윤석열 사적 대립과 갈등으로 왜곡

정현숙 | 입력 : 2020/11/19 [13:37]

김민웅 "윤석열, 감찰대상이된 것을 뼈저리게 여기고 송구함을 전해도 부족하거늘.."

 

19일 매년 혈세 300억 이상을 지원받는 국가기간통신사 '연합뉴스' 앞에 시민들이 편파뉴스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 페이스북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 대면조사’ 계획을 일단 취소했다는 속보가 19일 올라왔다. 어떤 후속 내용이 나올지 주목된다. 

 

하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을 위해 법무부가 서면 질의 예정서를 접수시키러 절차를 밟아 18일 방문한 것을 두고 지금도 친검 법조기자들이 나서 감찰거부는 일언반구 없이 '망신주기'로 대서특필하고 있다. 오죽하면 일반시민들이 비오는 이날에도 연합뉴스 앞에서 피켓시위를 벌였겠는가. 

 

"다양한 거짓말 날마다 생산하는 연합뉴스 가짜뉴스 중단하라!" "정부지원금 의미없다 오염원 연합뉴스! 즉시 중단하라!" "기레기 되라고 엄마가 뒷바라지 안했다" "윤석열, 나경원, 박덕흠도 조국처럼 수사하라"

 

보수와 진보 구별 없는 언론들의 왜곡 보도에 시민들의 격분도 극에 달하고 있다. 윤석열 총장 감찰 관련 기사에 단 다음 2개의 댓글에 울분이 가득차 있다.

 

유협/ "너무 웃긴게 검찰총장은 감찰을 할수도 없고 받아서도 안되는 거의 대통령과 동급인거 같다. 이 뉴스 나오자마자 기레기들이 쓴 기사의 뉘앙스를 보면 감히 검찰총장을 감찰해? 그것도 검사 둘이서 통보? 도대체 이 나라 검찰이 정부가 생성되고 나서 얼마나 큰 권력을 누렸으면 대통령 구속되는 것보다 검찰총장 감찰 한번 받는게 더 큰 뉴스가 되는건지... 민주당은 알아야 한다. 180석 그냥 준게 아니다. 덤비면 깨부수라고 그 힘을 준 것이다. 그걸 참여 정부 때 못했는데 이 시점에서도 못한다면 다시는 진보 시민들에게 표 달라고 하지 마라." 

 

cute/ "니들 청와대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조사할 때 예우 갖춰서 했냐? 그 때 혐의는 뚜렸했냐?? 살아있는 권력 중 최정점은 윤석열이다. 나도 윤석열을 믿었는데. 윤석열의 추악한 모습을 파악한 지금은 절대 믿지 않는다."

 

[법무부, 오늘 윤석열 조사 강행 방침..秋vs尹 '일촉즉발'] 연합뉴스의 19일 보도 기사 제목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동등한 위치에 놓고 갈등을 부각하는 그림을 그리면서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조중동을 비롯한 아류매체도 유사하긴 마찬가지다. 

 

하지만 연합은 매년 혈세 300억 이상을 지원받는 국가기간통신사가 아닌가. 적어도 어느 정도는 중립적 입장에서 보도를 해야 함에도 이날 보도 내용을 보면 윤석열 총장 편들기가 거침이 없다. 연합은 해당 기사에서 "법무부가 19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대면 감찰조사를 강행한다는 방침이어서 대검과의 정면충돌이 예상된다"라고 운을 뗐다. 

 

연합은 "대검은 법무부의 방문 조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라며 "윤 총장을 둘러싼 각종 혐의 내용이 뚜렷하지 않은 데다 사전 소명절차도 없는 일방적인 대면조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조사 일정도 사실상 일방 통보식으로 이뤄졌다며 반발하는 분위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법무부는 '검찰총장 예우 차원에서 최대한 예의를 갖춰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검찰 내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윤 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 차원에서 법무부가 무리한 감찰을 밀어붙이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했다.

 

또 윤 총장을 엄호하고자 자진사퇴한 채동욱 전 총장을 거론했다. 하지만 채 전 총장과 비교가 안되게 무수한 비리 의혹에 휩싸인 윤 총장의 뻔뻔한 버티기를 더 부각시켰을 뿐이다. 연합은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2013년 9월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혼외자 의혹'이 제기된 채동욱 당시 총장을 감찰하겠다고 나섰지만, 채 전 총장이 스스로 물러나면서 실제 감찰은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날 연합기사는 정당한 감찰을 시행하겠다는 추 장관의 입장은 뒤로 제치고 하나하나 윤석열 총장에 대한 무리한 감찰이라는 식으로 몰고가면서 기사를 읽는이를 오도하고 있다.

 

정당한 감찰을 거부하는 윤 총장의 행태는 항명으로 까지 볼 수 있다. 하지만 언론들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으로 왜곡하면서 전혀 짚어주지 않고 있다. 관련해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추-윤 갈등, 파국 치닫나? 라니!"라며 소위 진보매체라는 한겨레 기사를 올리고 질타했다.

 

이미지: 사람 1명, 문구: '사상초유 검찰총장 감찰 현실화... 추-윤 갈등 파국 치담나 법무부가 보낸 '윤석열 감찰일정 문건' 수령 대검이 거부'

 

김 교수는 "지휘계통상 상부기관인 법무부 장관의 감찰지시를 거부하고 있는 자를 규탄해야지 이게 어디 추-윤의 사적 대립과 갈등인가? 항명사태가 벌어지고 있지 않은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게다가 여기서 '파국'이란 무엇을 뜻하는 것인가?"라며 묻고는 "한겨레 신문은 계속 이런 수준으로 자신의 위상을 스스로 끌어내리고 있다. 파국의 개념조차 제대로 갖고 있지 못한 언론이라니 기가 막힐 따름이다"라고 한탄했다.

 

김 교수는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일정 통지에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으니 서류 전달을 평검사를 통해 실시하자 모욕, 예우 운운이라니. 그러면 서류 전달 정도를 검사장이라도 가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검찰총장이 감찰대상이 된 것을 뼈저리게 여기고 송구함을 전해도 부족하거늘 이 따위 거부행위가 무언가? 대검이 검찰총장 호위기관이라도 된다는 말인가?"라고 후려쳤다.

 

아울러 "검찰총장도 감찰 대상이 되는 것은 그런 사유가 발생한 이상 당연한 일인데 이런 핑계 저런 명분을 대고 상급기관의 감찰을 거부한다면 검찰의 기강은 어떻게 잡겠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김 교수는 "감찰거부를 계속할 경우 윤석열을 즉각 직무배제하고 해임과 동시에 수사대상으로 올리는 것이 답"이라며 "우리는 이런 식의 난동을 지겹도록 보고 있는 중이다. 팬데믹 현실에서 풀어가야 할 과제가 하나 둘이 아닌데 이런 자의 국기교란행위를 더는 묵과해서는 안 된다. 이야말로 국정농단의 범죄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이 문제로 우리 시민들이 더는 부화가 치밀지 않도록 해주기를 바란다"라며 "엄연한 국기문란사태를 끊임없이 일으키고 있는 자들 이대로 두고 어찌 국정의 원만한 운영을 바랄 수 있겠는가?"라고 거듭 되물었다.

 

온라인커뮤니티와 SNS 등에 올라온 언론매체 접대비 사용 내역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