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과 추미애 송가

점잖지 못 하다고?

강기석(뉴스통신진흥회 이사장) | 입력 : 2020/11/21 [12:46]

 


요즘 추미애 장관을 지켜보노라면 온갖 생각이 다 떠오른다. 든든하다가도 불안하기도 하고 신이 나다가도 안쓰럽다. 뭘 좀 해 줘야 할 텐데, 주먹을 불끈 쥐다가도 해 줄 것이 하나도 없는 현실에 낙담하기도 한다.


추 장관에 대한 공격이 가관이다. 조중동 종편이나 국민의힘당은 의례 그러려니 하지만 경향 한겨레나 민주당 의원 일부의 일탈은 참으로 견디기가 어렵다. 며칠 전에는 한겨레 법조팀장이 쓴 글이 뼈를 때렸고 17일에는 경향신문 대표 필진이 쓴 글이 골을 지른다.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추미애 윤석열 두 사람 다 잘못했으니 두 사람 다 책임지고 물러서면 좋겠다는 말이다.

정세균 총리, 이낙연 대표, 정성호 ‘동지’는 그렇게까지 노골적은 아니지만 윤석열의 안하무인 행태를 더 혹독히 비판해야 할 마당에 추미애 장관의 스타일을 문제 삼는다. 한 마디로 “점잖지 못하다”는 거다. 점잖지 못 하다고?

내가 보기엔 추미애 장관은 지금 초인적인 인내로 예의를 다 차리고 있는 거다. 가짜 사실을 들고 나와 억지와 궤변으로 집요하게 공격해 대는 이들에 맞서 최대한 인내하고 자제하며 조리있게 설명하고 있는 거다. 주변에 돕는 이 드물어 홀로 분투하고 있는 거다.

평범한 이라면 지금쯤 주눅이 들어 고분고분해야 할 텐데 탁월한 이이기 때문에 소신을 지키고 끝까지 싸우고 있어 야비한 자들이 화를 내며 아우성치고 있고 비겁한 자들은 불편해하며 양비론으로 도망간 것일 뿐이다.

그것은 온전히 추 장관과 윤 청장이 대표하는 개혁-반개혁의 싸움을 추 장관-윤 청장 두 사람의 개인 간 대결로 격하해서 보는 착시현상에서 비롯된다.

정치를 해서는 안 되는 검사 윤 청장은 대권 꿈을 감추지 않은 채 여론조사를 즐기고 있고 정치인 추 장관은 검찰 개혁을 이루기까지는 어떠한 정치적 욕망도 내려놓겠다는 마당에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한가. 추 장관이 공격 받을 때마다 ‘검찰개혁’을 방패로 내세운다는 해석은 또 얼마나 옹졸한가.

단언컨대 추 장관이 물러나면 더 이상 검찰개혁의 선봉장이 나오기 어렵지만 윤 청장이 그만 두더라도 윤 청장 비슷한 이들은 얼마든지 더 나올 것이다.

 


윤 청장을 맞이하는 고위급 검사들의 저 존경심 가득한 눈길을 보라.

윤 청장과 기념사진을 찍으며 행복해 죽는 검사들의 저 미소를 보라.

그것을 깨어있는 시민들은 다 안다. 그러니 조중동 종편 국민의힘이 아무리 추 장관을 몰아내려 선동을 해도, 경향 한겨레가 아무리 둘 다 나쁘다며 두 사람 다 책임지라고 설레발을 쳐도 굳건히 추 장관을 지지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불안하고 안쓰럽고 미안한 마음으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숫담비 20/12/03 [23:06]
특정인 특정정당을 지지하는 것은 자유입니다. 저는 무당파 입니다. 지난 총선에서 미통당(현국민의힘) 국회및 옥외집회에서 하는 꼴은 정말 눈뜨고 못볼 지경 이었습니다 . 그래서 가족 3명을 모아놓고 미통당은 희망이없다. 내생각 에는 국회의원,비례대표 지지정당 더블어민주당 으로 했으면 한다. 그래서 내말대로 했답니다. 그런데 지금 법무부 장관이 검찰과 검찰총장에 대해 하는 행태에 대해 무조건 잘했다 편드는 민주당원 속칭 문빠, 대깨문은 이게 대한민국이 맞는지 헷갈립니다. 그래서 그들에 대해 공부하기 시작했죠.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고 법치주의 국가 입니다. 추미애정관의 행태가 제눈에는 정의롭지도 못하며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폭려배와 다를바 없다는 결론 에 이르렀습니다. 죄송하지만 이런 식이면 제가 단언 하건대 다음 대선에서 민주당은 정권을 잃게 될것입니다. 남들이 그러더라고요. 지금추미애가 하는 행태가 민주당 이나 열성 친문진영 이나 공통점은 운동권들의 전형적인 방식이다.(구체적인 나열은 안하겠습니다) 대통령이나 정치인들은 국민 개개인이 직접 정치에 참여할 수 없어 권한을 위임 했으면 당리당략 보다 국민이 믿고 편안히 생활할 수 있게 정치 하지 않으면 국민은 당을 떠나 등을 돌릴 것 입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